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부채통치

사건의 정치

부채인간의 관리

일상생활의 혁명

debt_01.jpg


debt_02.jpg


debt_03.jpg


debt_04.jpg


debt_05.jpg


debt_06.jpg


debt_07.jpg



보도자료 

『빚의 마법』
화폐지배의 종말과 유대로서의 빚



The Bonds of Debt

빚은 어떻게 속박의 사슬을 넘어 유대의 끈이 될 수 있는가?

이 놀랍도록 냉철하고 도발적인 작은 책에서 리차드 디인스트의 가장 급진적인 주장은 
우리가 너무 많은 빚이 아니라 너무 적은 빚을 지고 있다는 것이다.
― 마이클 하트 (『들뢰즈 사상의 진화』 저자, 『제국』, 『다중』, 『공통체』의 공저자)



지은이  리차드 디인스트  |  옮긴이  권범철  |  정가  20,000원  |  쪽수  324쪽
출판일  2015년 7월 31일  |  판형  사륙판 양장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카이로스총서 36
ISBN  978-89-6195-093-0 04300




이 책은 부채를 기본적인 인간의 조건으로 다루면서, 모두가 모두에게 빚을 지고 있는 세계가 지닌 다양한 함의를 분석한다. 저자는 미디어 정치, 통계, 보노의 국제원조 활동, 프라다 상점의 건축, 오바마의 국가안보전략, 맑스가 들려준 동화와 같은 다양한 주제를 횡단하면서 현 채무 체제의 모순을 드러내고, 그러한 채무 체제를 사회적·경제적·정치적 유대로 재구상한다. 이를 통해 저자는 우리가 한편으로는 억압적인 채무 체제를 단호히 거부할 것을, 다른 한편으로는 상호의존에 기초한 자유로운 사회적 유대로서의 빚을 발명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 책을 이해하기 위한 두 개의 핵심 포인트

1) 어떻게 빚이 속박이 아니라 유대가 될 수 있는가?

2000여년 전 고대 로마의 철학자 루크레티우스는 이미 “삶은 누구에게도 그냥 주어지지 않는다. 누구나 빌려와야 한다”(『사물의 본성에 관하여』, 제3권, 968)고 말했다. 종종 우리는 지구에 대해 “후세대에게서 잠시 빌린 것”이라고 말한다. 또는 거꾸로 오늘날 누리는 부와 민주주의를 “이전 세대에게 빚졌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러한 일상적인 용례만 보더라도 “빚”, “부채”, “채무”는 몇 자리의 숫자로 표현되는 것을 넘어선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이 모든 빚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저자에 의하면 빚은 우리가 “혼자서는 살 수 없다는 단순한 사실”을 보여 준다. 인간이 생존하기 위해 상호 의존은 필연적이다. 빚은 “물질 생산을 지속시키는 방식으로, 달리 접근하기 어려운 의존과 공유의 영역을 나타내는 방식으로, 그리고 타인들과 함께 있음을 통해 우리가 세계에 속해 있음을 증명하는 방식으로 연대의 실재계를 나타낸다.”(101쪽) 그러나 현대 사회에서 빚은 상호협력과 관계가 멀어 보인다. “화폐가 빚짐의 상호적 역학을 타성적이고 엄밀하게 물질적인 교환으로 전환시키기” 때문이다. “화폐가 모든 관계성을 지배”하는 세계에서 빚은 분명 속박이고 억압이다(304쪽).

빚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속박으로 나타나지만, 상호의존의 표현이기도 하다면 우리는 “빚이 있는 곳에, 연대가 있을 것이다”(9쪽)라고 말할 수 있다. 저자의 관심사는 우리가  어떻게 “연대를 무너뜨리는 것이 아니라 그것에 이바지”(10쪽)하는 것으로 빚짐의 물꼬를 돌릴 수 있는지, 어떻게 그러한 정치를 구상할 수 있는지이다.

2) 『부채인간』(라자라토), 『부채, 그 첫 5,000년』(그레이버)과 이 책은 어떤 점에서 다른가?

세계 경제에 충격을 준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위기 이후 부채에 대한 관심은 전례 없이 증가했다. 최근 많은 논란을 일으킨 가계부채 대책 이후 빚은 다시 사회적 화두가 되고 있다. 2011~2012년에는 국내에 소개된 두 권의 책이 ‘부채’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제시하여 주목을 받았다. 이탈리아의 철학자 마우리치오 라자라토의 『부채인간』과 인류학자 데이비드 그레이버의 『부채, 그 첫 5,000년』이 그것이다. 이 책들은 서구에서도 종종 『빚의 마법』과 함께 언급되곤 한다. 

라자라토의 『부채인간』은 “부채”가 신자유주의의 억압 메커니즘에서 핵심이라는 것을 고발했다. 신자유주의에서 부채는 개인의 도덕과 양심을 통제하고 우리가 ‘자기 자신에 대한 노동’에 복무하도록 강요한다. 부채가 현대인의 일반적인 경험이 된 상황에서 ‘우리는 모두 부채인간’이라는 저자의 폭로는 큰 공감을 얻었다. 라자라토는 우리가 부채의 담론, 부채의 도덕에 갇히지 않고 “부채라는 체계에 근본적으로 도전”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레이버의 『부채, 그 첫 5,000년』은 경제의 역사는 부채의 역사라는 주장을 펼쳤다. 또 부채가 경제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정치, 권력다툼, 경쟁, 지배, 약탈과 고대부터 깊은 관련이 있었음을 인류학적 사례를 통해 설명했다. 그레이버는 금융위기를 타개할 해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지는 않지만 구약성경에 나오는 희년(禧年)의 사례가 역사 속에 언제나 존재했음을 밝혔다.

라자라토가 신자유주의적 부채의 억압적 성격을 폭로하고, 그레이버가 부채의 역사 분석을 통해 부채가 정치권력과 뗄 레야 뗄 수 없는 성격을 가진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면, 디인스트는 빚의 이면에는 인간사회에 본질적인 상호의존이 있다고 말한다. 디인스트 역시 라자라토와 마찬가지로 자본주의 사회에서 빚이 속박이자 억압으로 드러난다는 점을 인정하며, 그레이버와 마찬가지로 역사 속에서 희년이 혁명적 정치 운동을 고취해 왔다고 썼다. 그렇지만 디인스트에게 보다 중요한 것은 빚을 진다는 것이 갖는 이 양면성이다. 

주거지, 교육, 보건 등에 대한 우리의 접근권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휘청인다. 특히 이번 가계부채 대책 사태가 보여 주듯이 우리 삶에 필수적인 부분들의 안전은 점점 더 ‘빚의 정치’를 둘러싸고 전개되고 있다. 어떤 빚이 우리 삶의 자율성과 행복을 증진할 것이며, 어떤 빚에 우리는 저항해야 하는가? 디인스트의 『빚의 마법』은 이 세계의 모든 빚진 사람들이 이러한 질문에 대해 고민을 시작할 수 있게 해 준다.



『빚의 마법』 간략한 소개

빚에 대해 우리가 지닌 가장 익숙한 감각은 그것이 지닌 억압적인 측면이다. 학자금 대출, 전세자금 대출, 자동차 대출 등 무수한 빚이 우리를 둘러싸고 있고, 우리의 삶을 특정한 방식으로 조형한다. 우리는 빚을 갚기 위해 일을 해야 하고, 때로는 갚지 못해 죄를 짓거나, 심지어는 목숨을 끓기도 한다. 이러한 상황은 우리를 다음과 같은 질문으로 이끈다. ‘어떻게 빚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그러나 저자는 다소 놀라운 주장을 펼친다. 저자에 따르면 빚짐(indebtedness)은 “집합적 능력의 표현”이며, “연대의 실재계를 나타”낼 뿐 아니라, 심지어는 “일종의 봉기”이다. 우리는 어쩌면 우리가 갖고 있던 빚에 대한 생각들을 완전히 뒤집어야 할지도 모른다. 사실 그것이 저자가 이 책을 쓴 이유이기도 하다. 즉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빚의 지반을 다시 그리고자 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제 이렇게 물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어떤 빚을 져야 할 것인가?’



『빚의 마법』 상세한 소개
 
빚의 이면 : 빚은 현대적 연대의 전도된 상이다

우선 저자가 말하는 빚짐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빚짐은 빚과 어떻게 다른가? 저자의 구분에 따르면, 빚(debt)이 “셀 수 있”는 “좁은 경제적 개념”이라면 빚짐은 “현실의 빚[채무]들로 환원될 수 없는 책임과 사회적 귀속 그리고 상호 의존의 차원들을 나타”내는 “보다 넓은 존재론적 개념”이다. 즉 빚짐은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사회적 동물로서의 인간들이 형성하는 다양한 협력적 관계들, 상호 유대들, 그리고 그 유대들이 가능하게 만드는 집합적 능력을 가리킨다. 

그러나 그 빚짐은 우리에게 자신의 그러한 생산적, 구성적 힘을 보여주지 않는다. 아니 보여주지 못하는 것일까? 그것은 우리가 그러한 빚짐과 빚이 구분되지 않는 시대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저자의 말을 빌려오면 “이 책은 현재의 빚[채무] 체제가 빚짐이라는 사회적으로 필요한 차원을 포획하여 그것을 이윤의 동력으로 전환시킨다고 주장한다.”(310쪽) 그러므로 우리가 경험하는 건 빚짐의 상호 유대와 그것의 능력보다는, 채무 체제의 폭력적인 양상이다. 그런데 빚짐이 잘 드러나지 않고 경험되기 어려운 것이라면, 우리가 어떻게 그것의 존재에 대해 말할 수 있을까?

저자가 택하는 방식은 우리가 현실적으로 경험하는 채무 체제의 이면을 살피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그러나 혼자서는 해결할 수 없는 것들, 즉 주거, 보건, 교육과 같은 문제들을 사회적 유대를 통해 해결하기보다는 빚을 내서 해결한다. 그러나 사실 그건 해결된 문제라기보다는 어쩌면 평생 안고 가야 하는 무거운 짐으로 다가온다. 이것은 분명 채무 체제가 가진 억압적인 면이다. 

그런데 우리가 빚을 통해 혼자서는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어쨌든) 해결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일까? 별반 소득도 없는 내가 만일 빚을 내서 집을 살 수 있다면, 그 사실이 우리에게 알려주는 것은 무엇일까? 저자는 그것이 채무 체제가 보여주는 “현대적 연대의 일종의 전도된 상(像)”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사회의 “총 빚[채무] 수준을, 체계 전체가 원하는 물질적, 상상적, 상징적 자원들로 현재의 힘들을 증대시키는 집합적 능력의 표현”으로 간주한다. 그것이 좋든 나쁘든 “인류가 협력하여 실제로 할 수 있는 것을 평가하는” “일종의 엑스레이”를 제공한다는 것이다.(100쪽)

빚짐의 봉기 : 갚지도 못할 빚을 져서는 안 된다?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이쯤에서 우려를 표할지도 모른다. 빚을 내서 집을 사는 일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더군다나 가계부채가 1,000조가 넘는 이 나라에서 그것이 경제에 얼마나 치명적인지 장황하게 설명하려 들지 모른다. 또 어떤 사람들은 빚을 내서 집을 사는 사람들의 무분별함을 근엄하게 꾸짖거나, 그러한 구매 행위는 결국 채권자에게 이용당하게 될 뿐이라고 충고할지도 모른다. 이러한 것들이 빚에 대한 기존의 담론들이 설파하는 내용들이다. 그 담론들은 빚의 팽창을 채권자의 사기라는 측면에서만 고찰한다. 그리고 타이른다. 갚지도 못할 빚을 져서는 안 된다고.

여기가, 저자가 기존의 담론들과 결정적으로 갈라서는 지점이다. 저자는 이렇게 묻는다. “소비자 부채와 서브프라임 모기지를 비롯한 가계부채의 팽창은, 방대한 띠의 사람들이 금융 지상낙원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는 시도가 아니라면 무엇이었을까?”(290쪽) 현재 금융 지상낙원에 대한 권리는 오직 자본에게만 있다. 자본은 위로부터 부과되는 신용의 형태를 통해 집합화된 잠재적 부를 포획한다. “자본주의 하에서는 이제 그 어느 때보다, (책임을 지지 않고 투자의 권력을 휘두를 수 있는) 소수를 위한 빚 없는 신용과 (선택의 여지없이 위험을 감수하는) 다수를 위한 신용 없는 빚이 존재한다.”(252쪽) 

오늘날의 금융자본주의는 자본에게는 이상적인 코뮤니즘이다. 자본의 금고는 마르지 않는 샘과 같다. 그렇다면 우리가 그 샘을 누리지 못할 까닭은 무엇인가? 저자는 『뉴욕 타임스』 칼럼니스트 토머스 프리드먼이 언급하는 사례를 가져와서 되묻는다. 여기 “72만 달러 가치의 주택에 대해 모기지를 취득한 연소득 1만 4천 달러의 캘리포니아 농장 노동자가 있다. 그런 사람들은 그런 주택에 살아서는 안 된다고 프리드먼처럼 콧방귀를 뀌는 대신, 우리는 이렇게 물어야 한다. ‘왜 안 돼?’ 어떤 포괄적인 주택 정책도 없고, 신용 회로들이 가로지르는 명백한 불평등을 감안할 때, 왜 농장 노동자의 레버리지가 월스트리트에서 매일 일어나는 거래들보다 더 터무니없다는 것인가?”(291쪽) 빚짐은 그러한 콧방귀에 항의하는, 자본만이 누리는 금융 지상낙원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기 위한 “일종의 봉기”(290쪽)다.

우리는 한때 사회적으로 제공되던 것들(그런 시절이 있었나 싶기는 하지만), 즉 앞서 말한 주거·보건·교육과 같은 것들이 빠르게 사적 영역으로 넘어가는 시대에 살고 있다. 소득도 늘어나지 않고(올해 최저임금 인상액은 370원이다) 복지제도 역시 열악한 상황 속에서, 사람들은 살아가기 위해 빚을 낼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그러한 빚들을 꾸짖는 것이 아니라, 그러한 빚들이 표현하는, “정치적 요구들로 재구성될 수 있는, 충족되지 않은 사회적 필요들”(291쪽)을 인식하는 일이다. 그러나 현재의 채무 체제가 우리가 택할 수 있는 방안은 물론 아니다. 이제 우리는 그 필요들을 충족할 수 있는 더 나은 방안을 찾아 나서야 한다.

빚짐의 정치학 : 소액신용과 희년

저자는 불평등한 신용 체계와 억압적인 채무 체제를 넘어서기 위한 두 가지 시도들을 검토하는 것으로 급진적 빚짐 정치의 가능성을 탐색한다. 첫째는 소액신용(microcredit)이다. 소액신용 기관은 소액 대출을 확장함으로써 개인들의 사회적 활력화를 이끌고 빈곤 가구를 최악의 상황에서 구제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사람들을 계속해서 가난하게 만드는 지배적인 조건들을 바꾸지 않는 한에서만 그들을 결핍에서 구할 수 있다”(296쪽)는 점에서 문제로 남는다. 

둘째는 희년(Jubilee)이다. 오랜 역사를 가진 희년은 성경에 따르면, “50년마다 선포되어야 하며, 모든 빚의 탕감, 원 소유주에 대한 주택의 ‘상환’과 토지의 반환, 노예와 종의 방면, 해당 연도 동안 노동의 중지를 요구한다.”(296쪽) 희년은 빚의 면제를 주장함으로써 “일련의 저항들을 결집할 수 있는 긴요한 급진적 요구를 제기”하지만, “이러한 유토피아적 가능성조차 타협될 수 있다.”(298쪽) 저자는 저개발 국가들의 빚 탕감을 주장했던 <희년 2000> 캠페인을 예로 든다. 빚은 실제 면제되긴 했지만, 그 대상은 신자유주의적 처방을 따른 국가로 한정되었다. 그리고 그 캠페인은 그 처방을 따르지 않는 국가들의 정치적 지위는 약화시켰다.

그럼에도 저자는 이 시도들에서 긍정적 요소를 뽑아낸다. 저자는 급진적 빚짐 정치의 가능성은 이 두 가지 시도들과 연관된 두 가지 태도에 달려 있다고 말한다. “소액신용의 유토피아가 어떻게 경제가 초월론적 권리들이나 신성한 의무들이 없는 보편적인 상호 간 의무로 세워질 수 있을지 상상한다면, 희년의 유토피아는 어떻게 우리가 알고 있는 경제가 집합적 의지의 행동으로 폐기될 수 있는지 상상한다.”(305쪽) 

빚짐의 정치는 이 두 가지 태도의 변증법적 종합에서 시작한다. 저자는 사르트르의 말을 빌려온다. “혁명의 목적은 … 모든 사람을 자유롭고 소외되지 않게 하면서 상호 의존하게 하는 것이다.”(306쪽) 그러니까 저자가 우리에게 당부하는 것은 이 두 가지다. 우리는 우리를 구속하고 억압하는 채무 체제를 깨뜨리는 방법뿐 아니라 상호 의존하면서도 자유로운 사회적 유대로서의 빚을 구성하는 방법 또한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빚이라는 유대 : 사회적·경제적·정치적 유대로서의 빚을 발명하라!

유대로서의 빚이라는 관점에서 가계부채 문제를 어떻게 볼 수 있을까? “주거와 보건과 교육은 모든 사람이 누군가에게 빚지고 있는 의무들로 이해되어야 한다.”(291쪽) 주거, 보건, 교육 같은 것은 삶에 필수적이지만 개인이 혼자서 감당하기는 어려운 것들이다. “공통재에 무관심한 금융 체계의 계산에 위임되기에는 너무 중요한 것들”이 계산에 맡겨져 있는 불합리한 상황이 모든 위기를 불러온 것은 아닐까? 보건의료 체계에서 생명보다 이윤이 앞설 때 나타나는 결과를 우리는 메르스를 통해 목격했다. 그렇다면 우리는 주거, 보건, 교육을 유대로서의 빚짐으로 전환할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

또 “연금 제도” 역시 “노동 없는 삶을 대비하려는 집합적 시도들”이다. 그런데 자본과 권력은 점점 더 “돈이 고갈”되어 연금을 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경고한다. 살기 위해 기금이 필요한 사람들과 “[미적립] 채무를 줄이려는 사람들 사이에 정치적 의지의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 저자의 진단에 의하면 “지금까지는 후자 진영이 이기고” 있지만, “신용 체계가 불평등과 소비주의의 잘못된 선택을 가속하는 대신, 일종의 공적 사업으로 또는 더 낫게는 집합적 자립의 제도로 기능”하도록 하는 “급진적 역습”을 수행할 수 있다면 사태는 달라질 것이다.(291~292쪽)

빚의 이면에 ‘연대’가 있다면, 관건은 우리를 억압하는 빚에서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빚으로 이행하는 것이다. “요점은, 존재하게 될 빚이 공통재(the common good)의 최대한의 발전을 목표로 함으로써 각 개인의 최대한의 발전이 가능하도록 조직되고 구조화될 것이라는 점이다.” 이런 사회는 다음과 같은 문장들을 통해 좀더 구체적으로 상상할 수 있다. “ ‘우리’ 모두는 ‘우리’ 각자에게 필요한 자원들을 지급하게 될 것이다. 그것은 강요된 결핍보다는 공유된 풍부함의 원리에 기반한 정치적 프로그램이다.”(7~8쪽) 

저자는 빚에 대한 이 책에서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불평등과 빈곤, 부시와 오바마의 국가안보전략(NSS), 프라다 상점의 건축, 록스타 보노의 보도사진, 맑스가 들려준 동화 등이 그것이다. 얼핏 보면 이 주제들은 서로 간의 연관성이나 빚과의 연관성이 커 보이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저자는 불평등과 빈곤이 어떻게 현재의 채무 체제를 통해 양산되고 유지되는지, 국가안보전략이 어떻게 막대한 빚을 요구하는지, 프라다 상점이 어떻게 특별한 종류의 빚을 부과하며, 국제 개발 활동가 보노가 어떻게 현재의 채무 체제를 재생산하는 데 기여하는지, 그리고 맑스의 동화 속 장난감들이 어떻게 이행의 가능성을 엿보게 하는지 알려준다. 

이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통해 우리는 우리의 삶이 얼마나 막대한 금융 의무들에 얽매여 있는지 깨닫게 된다. 그에 따라 마땅히 새로운 고민을 시작하게 될 것이다. 그러한 금융 의무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사회적·경제적·정치적 유대로서의 빚의 발명에 대해, 그리고 그것을 이룰 우리란 누구인가에 대해. 어쩌면 세계 도처에서 들려오는 빚의 정치에 대한 소식들은 그러한 고민의 출발을 알리는 신호인지도 모른다.



책 속에서 : 빚을 다시 생각하기

위험의 순간에 우리는 임박한 붕괴의 미래상에 사로잡힐 필요가 없다. 대신 그러한 순간들은 … 확실성이라는 한 세대의 가치가 어떻게 재고되어야 하는지, 공통의 삶은 어떻게 다르게 배열될 수 있는지 보게 한다. 이것은 부는 우리가 서로에게, 즉 누구나 모두에게, 모두가 누군가에게 빚지고 있는 것에서 시작하고 끝난다는 인식에 기초하고 있다. 
― 「1. 일생에 단 한 번」 63쪽

어느 경우에도 빚짐으로부터 연대를 구축하려고 하는 위기의 정치학은 평등과 자유의 원리만을 들먹이는 개혁과는 매우 다르게 보일 것이 분명하다. 
― 「2. 불평등, 빈곤, 빚짐」 111쪽

매스미디어 노동 분업에서, 정치인은 사실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유명인사는 희망에 대해 거짓말을 합니다.
― 「4. 보노에게 보내는 편지」 183쪽

우리가 자본에서 벗어날 필요에 대한 신념을, 그리고 다른 유대들을 공통으로 구축하려는 욕망에 대한 신념을 유지할 수 있는 곳은 빚짐의 강요에 대한 경험에서뿐이다.
― 「5. 빚짐의 공간」 227쪽

장난감은 빚짐과 창의성 모두를 불러내는 마술을 부림으로써 … 완전한 역사성의 한 경로를 여행하고, 되살아날 수 있는 것과 이미 사라진 것을 조명하며, … 맑스가 약속했던 바로 그것을 암시한다. 그 가능성이란 우선하는 것의 반박할 수 없는 주권이나 벌거벗은 생존의 무자비한 긴급사태에 굴복하지 않고, 우리의 삶들이 역사 속에서 자유롭게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 「6. 빚의 마법, 또는 어린아이처럼 맑스 읽기」 239쪽

자유롭게 함께 살기를 가능하게 하는 유대들을 구성하는 법을 우리가 알아야만 하는 것처럼, 우리의 삶을 완전히 가로막는 유대들을 깨뜨리는 법 또한 우리는 알아야만 한다. 그리고 우리는 여전히 우리가 누구인지, 우리가 되어야 할 의무가 있는 이 “우리”가 누구인지 배우는 중이다.
― 「결론 : 누가 희년을 두려워하는가?」 307쪽

시브룩의 말에서 “빚짐이 언제나 해방의 동인(動因)이었”는지는 문제로 남는다. 만일 우리가 “빚짐”이라는 말로 오로지 금융 체계를 향한 주체적 지향만을 의미한다면, 그 답은 분명 아니오이다.
― 「결론 : 누가 희년을 두려워하는가?」 294쪽



추천사

이 놀랍도록 냉철하고 도발적인 작은 책에서 리차드 디인스트의 가장 급진적인 주장은 우리가 너무 많은 빚이 아니라 너무 적은 빚을 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 우리는 우리를 지배하는 제도와 권력의 형상에 이르게 된 채무 체제를 거부하고 벗어나는 방법을 찾아야만 한다. 하지만 어쩌면 더욱 중요한 것은, 또한 우리가 부채를 기본적인 인간 조건으로 인식하고, 우리를 서로에게 결속시킴과 동시에 우리를 자유롭게 하는 사회적 유대들을 창조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이 두 과제의 조합은 흥미로운, 심지어 혁명적인 프로젝트다.
― 마이클 하트 (『들뢰즈 사상의 진화』 저자, 『제국』, 『다중』, 『공통체』의 공저자)

재기 넘치고 쉽게 이해되는 책 … 디인스트는 새롭고 흥분되는 생각을 제시한다 … 빚이 바로 우리를 결속시키고 우리의 사회성을 가능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 찰스 무데데, 『스트레인저』

디인스트는 인류가 빚의 황금 타래에 매여 있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 이해할 수 있는 새로운 실마리를 던져 준다. 우리는, 인간의 삶과 심리상태 그리고 일상적 경험의 구조에서 나타난 커다란 변화가 금융화된 경제의 창출에 연루되어 있다는 점을 이제 막 깨닫고 있다.
― 폴 메이슨 (『탐욕의 종말』의 저자)

나는 일생을 금융시장을 연구하는 데 바치고 있다. 나는 이따금씩 그 모든 금융시장이 무엇을 ‘의미할까’에 대해 생각한다. 디인스트는 이 책에서 아주 경탄할 만한 방식으로 그 문제를 다룬다. 그리고 보너스로 이 책은 혐오스러운 보노를 낱낱이 해부한다.
― 더그 헨우드 (『월스트리트 누구를 위해 어떻게 움직이나』의 저자)



지은이 · 옮긴이 소개

지은이
리차드 디인스트 (Richard Dienst, 1962 ~ )
미국 뉴저지 주립대학교(러트거스 대학) 영문학 부교수. 듀크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연구 분야는 비판 이론과 문학 이론, 문화연구이다. 현대 이론, 시각 미디어, 브레히트, 고다르에 대한 여러 에세이를 온·오프라인 저널에 썼다. 논문으로 저널 『월드 픽쳐』(World Picture) 3권(2009 여름)에 실린 「세계적 규모에서의 행복」(Happiness on a World Scale)과 『시각 문화 저널』(Journal of Visual Culture) 5권(2006. 4)에 실린 「파국과 환유」(Catastrophe and Metonymy) 등이 있다. 저서로는 『실시간의 정지된 삶 : 텔레비전 이후의 이론』(Still Life in Real Time : Theory After Television, Duke University Press, 1994)과 『빚의 마법 : 화폐지배의 종말과 유대로서의 빚』(갈무리, 2015)가 있으며, 『세계상 읽기 : 국제 문화연구를 위하여』(Reading the Shape of the World : Toward an International Cultural Studies, Westview Press, 1996)를 공동편집했다. 이미지 제작과 문화 행동주의의 새로운 실천을 목표로 하는 시각 미디어 이론에 대한 책을 준비 중이며, 두 개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http://bondsofdebt.wordpress.com, http://thinkingthroughimages.wordpress.com).

옮긴이
권범철 (Kwon Beomchul, 1978 ~ )
<예술과 도시사회연구소> 연구원. 도시사회학을 전공했고, 메트로폴리스의 공간과 예술에 대한 연구와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Art of Squat ― 점거 매뉴얼북』(오아시스프로젝트, 2007)을 함께 편집했으며, 『텔레코뮤니스트 선언』(갈무리, 2014)을 옮겼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6

서론  우리가 빚진 모든 것  13
1   일생에 단 한 번  23
2   불평등, 빈곤, 빚짐  64
3   영구 평화의 경제적 귀결  112
4   보노에게 보내는 편지  156
5   빚짐의 공간  198
6   빚의 마법, 또는 아이처럼 맑스 읽기  228
7   빚짐의 변증법  257
결론  누가 희년을 두려워하는가?  283

감사의 말  308
옮긴이 후기  309
인명 찾아보기  318
용어 찾아보기  321



함께 보면 좋은 갈무리 도서 (표지를 클릭하세요)


 




『인지자본주의』(조정환 엮음, 조정환 지음, 갈무리, 2011)

'인지자본주의'는 인지노동의 착취를 주요한 특징으로 삼는 자본주의이다. 우리는 이 개념을 통해서 현대자본주의를 다시 사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노동의 문제설정을 새로운 방식으로 제기할 수 있다. 이 개념을 통해서 우리는, 금융자본이 아니라 인지노동이 현대세계의 거대한 전환과 사회적 삶의 재구성을 가져오는 힘이라는 생각을 표현할 수 있고, 그 노동의 역사적 진화와 혁신의 과정을 중심적 문제로 부각시킬 수 있다.


『금융자본주의의 폭력』(크리스티안 마라찌 지음, 심성보 옮김, 갈무리, 2013)

이 책에서 마라찌는 금융자본과 그 논리가 지배하는 오늘날의 경제에서 전지구적으로 끊임없이 반복되는 위기를 포스트포드주의와 생명자본주의, 금융자본주의 맥락에서 다루고 있다. 그는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적 부채를 통한 성장이 아니라 공동체 전체를 위한 공적 투자를 통해 공통적인 것을 창조하고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첨부

0 댓글

Board Menu

목록

Page 1 / 11
Status 섬네일 제목
updated 섬네일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 김진호 지음 | 2017.4.28

보도자료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Mozart Homo Sapiens 작곡, 지식과 과학의 반영 우리는 인지하고 사유하는 존재로서 음악을 한다. 인지와 지식, 과학, 사유와 같은 고차원의 마음 작용이 음악을 작곡하고 감상하는 마음에 연결되는 것을 부정해야 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 지은이 김진호 | 정가 30,000원 | 쪽수 696쪽 출판일 2017년 4월 28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카이로스총서 46 ISBN 978-89-6195-159-3 03670 보도자료 모차르트호모사피엔스-보도자료.hwp 모차르트호…

  섬네일

『신정-정치』 | 윤인로 지음 | 2017.3.27

 보도자료 『신정-정치』 THEO-CRACY 축적의 법과 국법의 이위일체 너머 자본주의는 영속적인 종교운동이다 맑스에게 자본의 일반공식은 성부와 성자의 일체론으로 구동되며, 종교 비판은 모든 비판의 전제였다. 이 책은 맑스를 따라, 신정정치로서의 자본주의라는 일관된 관점을 세월호, 박정희, 박근혜, 메르스, 희망버스 등 다양한 사회현상에 대한 분석 속에서 변주한다. 지은이 윤인로 | 정가 30,000원 | 쪽수 652쪽 출판일 2017년 3월 27일 | 판형 신국판 (152*225)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카이로…

  섬네일

『기린은 왜 목이 길까?』 | 유디트 샬란스키 지음 | 권상희 옮김 | 2017.2.28

보도자료 『기린은 왜 목이 길까?』 Der Hals der Giraffe : Bildungsroman 짧은 목을 가진 기린들과 아이들 없는 학교 어느 생물 선생님의 3일간의 행적 : 마지막으로 남은 인간종(人間種) 독일의 주목받는 젊은 작가 유디트 샬란스키의 장편 교양소설! 2011년 독일문학상(Deutscher Buchpreis) 후보작 2012년 9월 독일 부흐쿤스트재단(Stiftung Buchkunst)에서 선정한 “가장 아름다운 독일 책” 2012년 12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베를린, 빌레펠트, 괴팅엔, 하노버, 슈투트가르트에서 연극으로 상연 지은이 유디트 샬란스키 | 옮긴이 권상희…

  섬네일

『로지스틱스』 | 데보라 코웬 지음 | 권범철 옮김 | 2017.1.22

보도자료 『로지스틱스』 The Deadly Life of Logistics : Mapping Violence in Global Trade 전지구적 물류의 치명적 폭력과 죽음의 삶 로지스틱스란 사물의 순환뿐 아니라 삶의 유지에 관한 것이다 현대의 정치적 삶에 대한 진지한 개입이라면 어떤 것이든 폭력적인 공간의 경제에 대해, 시장과 군대, 영토와 통치의 고리를 추적하는 로지스틱스의 계보학에 대해 깊이 생각해야만 한다 지은이 데보라 코웬 | 옮긴이 권범철 | 정가 22,000원 | 쪽수 400쪽 출판일 2017년 1월 22일 | 판형 신국판 (152*225)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

  섬네일

구름보다 무거운 말 | 리얼리스트 100 지음 | 2017.1.1

 보도자료 2017년 리얼리스트 100 시선집 『구름보다 무거운 말』 지은이 리얼리스트 100 | 정가 13,000원 | 쪽수 220쪽 출판일 2017년 1월 1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48 ISBN 978-89-6195-155-5 04810 보도자료 구름보다무거운말_보도자료.hwp 구름보다무거운말_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리얼리스트 100 시인들은 진수성찬으로 차려진 식탁 앞에서 음식(시)를 탐하지 않아도 된다. 대…

  섬네일

『잉여로서의 생명』 | 멜린다 쿠퍼 지음 | 안성우 옮김 | 2016.11.30

보도자료 『잉여로서의 생명』 Life As Surplus 신자유주의 시대의 생명기술과 자본주의 줄기세포 과학이 생산해 낸 배아체적 신체와 최근 시장 경제에서 증식 중인 고도로 금융화된 자본 축적 양식은 어떤 관계인가? 새로운 변화는 생물학적 생명의 상업화를 넘어 생명의 투기적 잉여가치로의 변형이다. 지은이 멜린다 쿠퍼 | 옮긴이 안성우 | 정가 20,000원 | 쪽수 352쪽 출판일 2016년 11월 30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39*208)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카이로스총서 43 ISBN 978-89-6195-147-0 93500 …

  섬네일

꽃 피기 전과 핀 후 | 객토문학 동인 지음 | 2016.11.11

 보도자료 객토문학 동인 제13집 『꽃 피기 전과 핀 후』 지은이 객토문학 동인 | 정가 7,000원 | 쪽수 128쪽 출판일 2016년 11월 11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47 ISBN 978-89-6195-146-3 04810 보도자료 꽃피기전과핀후_보도자료.hwp 꽃피기전과핀후_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1990년 마음을 모았던 동인들이 한둘 손을 놓을 때마다, 안타까웠지만 또, 그 손을 다른 동인들이 잡아 주었다. 그래서…

  섬네일

젊은 날의 시인에게 | 김명환 지음 | 2016.11.2

 보도자료 김명환 산문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 지은이 김명환 | 정가 10,000원 | 쪽수 183쪽 출판일 2016년 11월 2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39×20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피닉스문예 08 ISBN 978-89-6195-145-6 03810 보도자료 젊은날의시인에게_보도자료.hwp 젊은날의시인에게_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시인이 있어야 할 곳과, 해야 할 행동과, 써야 할 글들에 대해 끝없이 고민하던 나는 몇 년 동안 농촌, 광산촌, 공단을 돌아다니…

  섬네일

나는 안드로메다로 가겠다 | 문영규 지음 | 2016.10.9

 보도자료 문영규 유고 시집 『나는 안드로메다로 가겠다』 지은이 문영규 | 정가 9,000원 | 쪽수 152쪽 출판일 2016년 10월 9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46 ISBN 978-89-6195-144-9 04810 보도자료 나는안드로메다로가겠다_보도자료_fin.hwp 나는안드로메다로가겠다_보도자료_fin.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문영규는 병마에 끌려 다니지 않았고, 마음자리의 근원에 가 닿으려고 애썼다. 내가 본 마지막 모습…

  섬네일

『전쟁론 강의』 | 김만수 지음 | 2016.10.9

보도자료 『전쟁론 강의』 Lectures on Clausewitz’s On War 강의로 쉽게 읽는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 지은이 김만수 | 정가 35,000원 | 쪽수 628쪽 출판일 2016년 10월 9일 | 판형 신국판(152*225)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카이로스총서 42 ISBN 978-89-6195-143-2 03340 보도자료 전쟁론_전쟁론강의_보도자료.hwp 전쟁론_전쟁론강의_보도자료최종.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전쟁론 강의』의 특징 『전쟁론』을 150여 개의 그림…

  섬네일

『전쟁론』 | 카알 폰 클라우제비츠 지음 | 김만수 옮김 | 2016.10.9

보도자료 『전쟁론』 Vom Kriege 전면 개정 완역판 국내 최초 독일어 원전 초판 완역 지은이 카알 폰 클라우제비츠 | 옮긴이 김만수 | 정가 55,000원 | 쪽수 1128쪽 출판일 2016년 10월 9일 | 판형 신국판(152*225)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카이로스총서 41 ISBN 978-89-6195-142-5 93340 보도자료 전쟁론_전쟁론강의_보도자료.hwp 전쟁론_전쟁론강의_보도자료최종.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전쟁론』은 클라우제비츠가 살아있을 …

  섬네일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 정병기 지음 | 2016.8.28

보도자료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FILMS WITH 10 MILLION VIEWERS AND POLITICS FOR 10 MILLION VOTERS 영화로 본 재현과 표현의 정치학 영화는 한 시대의 문화적 사건으로서 재현의 수단이자 표현의 수단이다 감독은 영화를 생산함으로써 재현하고 관객은 영화를 소비함으로써 표현한다 한국 정치에서 1,000만은 대통령 당선 확정에 근사한 수치다 지은이 정병기 | 정가 19,000원 | 쪽수 352쪽 출판일 2016년 8월 28일 | 판형 사륙배판 (127*188)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Cupiditas, 카이로…

  섬네일

『가상과 사건』 |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 정유경 옮김 | 2016.7.22

보도자료  『가상과 사건』 Semblance and Event  Activist Philosophy and the Occurent Arts 활동주의 철학과 사건발생적 예술 무엇인가가 일어나고 있다.  그것까지는 우리가 이미 알고 있다. 무엇인가 벌어지고 있다.  할 수 있는 한 관찰자로서의 거리를 유지하려고 해도 우리는 그곳에, 즉 한가운데 있는 것이다.  그곳에서 사건이 벌어진다.  철학적 사유는 여기서, 그러니까 가운데에서 직접 시작되어야 한다. 지은이  브라이언 마수미  |  옮긴이  정유경  |  정가  20,000원  |  쪽수  352쪽 출판일  2016년 7월 22일  |  판형  …

  섬네일

『예술로서의 삶』 | 재커리 심슨 지음 | 김동규·윤동민 옮김 | 2016.6.29

보도자료  『예술로서의 삶』 LIFE AS ART 니체에서 푸코까지 니체, 아도르노, 마르쿠제, 하이데거, 메를로-퐁티,  마리옹, 카뮈, 푸코가 말하는 미학과 자기창조 예술적인 삶은 이상적인 자기(또는 자기들)를 창조하기 위해  학문과 예술 사이에서, 단념과 긍정 사이에서 “춤추는” 것으로 이해된다 지은이  재커리 심슨  |  옮긴이  김동규·윤동민  |  정가  26,000원  |  쪽수  500쪽 출판일  2016년 6월 29일  |  판형  신국판 (152*225)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카이로스총서 39 ISBN  978-89-…

  섬네일

『크레디토크라시』 | 앤드루 로스 지음 | 김의연‧김동원‧이유진 옮김 | 2016.5.1

보도자료  『크레디토크라시』 CREDITOCRACY 부채의 지배와 부채거부 현재의 민주주의 형태는 “데모크라시”가 아니라  “크레디토크라시”이다 이 책은 거대한 지구적 부채 저항운동의 시작을 알린다!  지은이  앤드루 로스  |  옮긴이  김의연‧김동원‧이유진  |  정가  20,000원  |  쪽수  348쪽 출판일  2016년 5월 1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39*208)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총서 52 ISBN  978-89-6195-138-8 94300 보도자료  크레디토크라시_보도자료.hwp  크레디토크라…

  섬네일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 솔로몬 휴즈 지음 | 김정연‧이도훈 옮김 | 2016.3.31

보도자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War on Terror Inc. : Corporate Profiteering from the Politics of Fear 공포정치를 통한 기업의 돈벌이 테러방지법은 누구를 위한 것이며  테러에 대한 전쟁은  무엇을 위해 계속되는가? 지은이  솔로몬 휴즈  |  옮긴이  김정연‧이도훈  |  정가  20,000원  |  쪽수  376쪽 출판일  2016년 3월 31일  |  판형  신국판(152*225)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Cupiditas, 카이로스총서 38 ISBN  978-89-6195-137-1 04340 보도자료  대테러전쟁주식회사_보도자료.hw…

  섬네일

『마이너리티 코뮌』 | 신지영 지음 | 2016.3.18

보도자료  『마이너리티 코뮌』 Minority Commune 동아시아 이방인이 듣고 쓰는 마을의 시공간 2009년~2015년, 도쿄·서울·뉴욕 거리에서 만난 소수자 마을들 마을의 생로병사 속에서 …… ‘저곳’을 통해‘ 이곳’을 말하기 거리의 대중지성과 동아시아 사상의 접속, 그리고 소문의 아카이빙 지은이  신지영  |  정가  25,000원  |  쪽수  540쪽 출판일  2016년 3월 18일  |  판형  신국판(152*225)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아프꼼총서 04 ISBN  978-89-6195-131-9 94300 보도자료  마이너리티코뮌_보도…

  섬네일

『정동의 힘』 | 이토 마모루 지음 | 김미정 옮김 | 2016.1.26

보도자료  『정동의 힘』 情動の権力  The Affective Power 미디어와 공진(共振)하는 신체 from Cultural Turn to Affective Turn 기호의 해독에서, 신체와 정동으로! 독자적 자율성과 리얼리티를 갖는 디지털 네트워크. 그 안에서 우리의 말과 신체가 변이하고 있다. 기존 사회 시스템의 틀에 포섭되지 않는 새로운 정동과 집합적 주체가 탄생하고 있다. 지은이  이토 마모루  |  옮긴이  김미정  |  정가  20,000원  |  쪽수  320쪽 출판일  2016년 1월 26일  |  판형  신국판(127*188) 양장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섬네일

ㄱ | ㄱ의 자식들 지음 | 2015.12.15

 지은이 ㄱ의 자식들 | 정가 11,000원 | 쪽수 192쪽 출판일 2015년 12월 15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45 ISBN 978-89-6195-121-0 04810 보도자료 ㄱ_보도자료.hwp ㄱ_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시라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그 답을 모른다. 그러나 가능한 답의 하나를 이 두 편의 시가 나에게 새삼 일깨우는 바가 있다. 그것은 쉽고 짧으며 그림처럼 선명한 것이 마법처럼 순식간에 우리 마음을 …

  섬네일

깐다 | 이상호 지음 | 2015.12.19

 지은이 이상호 | 정가 7,000원 | 쪽수 112쪽 출판일 2015년 12월 19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44 ISBN 978-89-6195-120-3 04810 보도자료 깐다_보도자료.hwp 깐다_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이번 시집의 원고를 넘겨받고 마음이 한결 넉넉해지고 따뜻해짐을 느낄 수 있었다. 첫 시집 『개미집』 이후 그는 사랑과 혁명의 시적 객토를 지나 원숙해진 사유와 서정의 깊이를 더해가고 있으며, 우…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