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민주주의

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안의 노동자

사건의 정치

기호와 기계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부채통치

부채인간의 관리

일상생활의 혁명

외딴집 | 임미란 시집 | 2013.1.22

오정민, 2013-01-28 18:48:03

조회 수
361
solitary house_270.jpg


지은이  임미란  |  정가  7,000원  |  쪽수  116쪽  

출판일  2013년 1월 22일  |  판형  변형국판(122*190)  |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36

ISBN  9788961950626   |  보도자료  외딴집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임미란의 시가 이처럼 따뜻하게 와 닿는 까닭은 무엇일까?

생에 대한 그의 태도는 ‘낮게 흐르다 / 품을 듯 품을 듯 다 놓아주고 / 다시 몸 벌려 품어 주는 / 살래천 순한 강물’(‘살래천’) 같이 느껴진다. 한 마디로 말하면 모성이다. 껴안되 놓아 주고, 품되 소유하지 않는 너그러운 모성이 이 시집의 바닥에 흐르고 있음을 느낀다. 혼자 소유하지 않고 잡초와 산짐승과 새들과 함께 나누는 삶이니 어찌 행복하지 않으랴.

_ 이응인(시인), 「배꽃으로 피워 올린 시정(詩情)」 중에서



『외딴집』 출간의 의미


문학의 위축 속에서도 그간 노동시의 끊임없는 실험과 투쟁의 힘을 지속적으로 표출해온 <마이노리티 시선> 서른여섯 번째 책으로 임미란 시인의 첫 시집 『외딴집』이 출간되었다.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2000년에 『밀양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한 임미란 시인은 현재 밀양의 다블산 자락에 살고 있다. 다블산은 시인이 직접 배농사를 짓는 곳일 뿐만 아니라 우렁차고 푸른 솔이 외롭고 쓸쓸한 이를 쉬어가게 하는 곳이며(「솔아 푸른 솔아」), 관음사 홍천 큰스님의 천수경과 뻐꾸기의 울음소리(「사월 초파일」)가 들리는 시인의 시정이 묻어나는 곳이다.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는 시집에서 시인은 “농사꾼으로 살아가는 그의 땀내와 직접 기르고 매만진 나물 향과 이웃에 대한 따뜻한 눈길과 반가움”(이응인 시인)을 시에 담아내고 있다. 시인은 다블산의 인적도 드문 ‘외딴집’에 살지만  “검둥이도 숨어버린 마당엔 / 눈발 섞인 바람만 법석이니 / 결국 우체부도 쉬는가 보다.”하며 집 밖의 생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둔다. 

그래서 소나무와 뻐꾸기 등 생명에 애정을 갖고 있는 시인의 시는 따뜻하다. 따뜻함의 저변에는 “낮게 흐르다 / 품을 듯 품을 듯 다 놓아주고 / 다시 몸 벌려 품어 주는 / 살래천 순한 강물”(「살래천」)과 같은 모성이 흐르고 있다. 즉 껴안되 놓아 주고, 품되 소유하지 않는 너그러운 모성이 이 시집의 바닥에 흐르고 있는 것이다. 

시집 『외딴집』은 경제 위기와 추운 겨울로 인해 몸과 마음이 얼어붙은 이들을 따뜻하게 해줄 것이다. 


 

시인의 말


눈이 천지를 뒤덮은 아침

아궁이 앞에서

타닥타닥 장작 타는 소리 듣는다.

참 고요하다.

온기가 손끝에서 심장으로 전해진다.

자꾸 기분이 좋다.

옆자리에 슬그머니 누렁이가 와서 앉는다.

동무같이 나란히 불을 쬔다.

따뜻함까지 나누어서 더 좋은

닫힌 듯 열린

외딴집엔

굴뚝에 연기 치솟고

함박눈 포근히 내린다.

 

 

시인 소개


1960년 경남 밀양에서 태어났다. 2000년 『밀양문학』에 시를 발표, 활동을 시작했다. 

밀양 다블산 자락 “이화농원”에서 배농사를 지으며 밀양문학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추천사


임미란 시인은 농부입니다. 공기 속에 보이지 않는 산소와도 같은 소중한 농부입니다. 흙과 물과 햇볕처럼 없어서는 안 될 농부입니다. 이른 아침에 “산사 떨리는 종소리와 / 우주의 고귀한 생명들 / 살아 숨 쉬는 소리”를 들을 줄 아는 농부입니다. 이렇게 모든 생명을 아끼고 섬기는 농부가 쓴 시를 읽다보니 나도 모르게 사람 냄새와 땀 냄새에 푹 젖습니다. 이 시집은 잔머리만 굴러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메마른 양심을 봄비처럼 촉촉하게 
적셔 주리라 생각합니다. 아이고 어른이고 누구나 이 시집을 읽으면 우리 둘레에 함께 살아가는 이웃들과 자연의 소중함을 저절로 깨닫게 될 것입니다.  
서정홍 (농부 시인)


[발문요약] 배꽃으로 피워 올린 시정(詩情) 


어둠이 다블산을 타고 내려도 배밭은 환했다. 산자락 가득 배꽃이 피는 밤, 밀양문학회 몇몇 회원들이 모였다. 먹고, 떠들고, 마시고, 노래했다. 하지만 아무도 시를 읊지 않았다. 그날 밤 배꽃은 어둠의 속살을 환히 열어 이윽하게 향기를 피우고, 다들 그 꽃향기에 취해 버렸으니, 그 자체로 시가 되고도 남았다. 우리를 불러 모은 배밭 주인 임미란 시인, 그를 만난 지도 십 년이 넘었다. 그는 밀양 시내가 빤히 내려다보이는 산 속에서 아이들을 키우고, 배농사를 짓고, 이웃 포도밭에 품앗이를 가고, 시를 쓰며 산다. 배 한 쪽이 입 안 가득 달큰하게 배어나듯 그의 삶이 배어나는 시가 한 권의 시집으로 묶여 나오기를 오래 기다렸다. 하지만 그는 수줍고 겸손한 마음에 내 기다림만큼 머뭇거리다 이제야 첫 시집을 세상에 내보낸다고 하니 그저 반가운 마음에 입을 다물지 못하겠다.
그의 시는 농사꾼으로 살아가는 그의 땀내와 직접 기르고 매만진 나물 향과 이웃에 대한 따뜻한 눈길과 반가움으로 가득 차 있다.

1. 자연이 품어 안은 아름다운 삶터

나무들이 윙윙 소리를 내기에 / 아무도 오지 않을 성 싶지만 / 키대로 자라 마른 풀 사이로 / 지난여름 새끼였을 / 노루가 슬쩍 놀다 가면 
장작 연기 매캐한 / 난로 앞에 앉아 더 매서운 / 산속 바람 소릴 듣는다. // 사나흘 꼬박 앓고 보니 / 사는 것이 만만치 않아 / 꼭꼭 채비 해 두었던 / 속이 더 붉은 / 늙은 호박 한 덩이 안고 와 / 무얼 해먹을까 궁리를 하는데 // 검둥이도 숨어버린 마당엔 / 눈발 섞인 바람만 법석이니 / 결국 우체부도 쉬는가 보다. ― 「외딴집」 전문



그는 산속 외딴집에 산다. 겨울이라 사방에서 바람 소리만 윙윙대는 곳이다. 게다가 ‘사나흘 꼬박 앓고’ 나니 사람이 그립고 바깥세상이 그립다. 온종일 기다려도 사람 그림자는 흔적도 없고, ‘키대로 자란 마른 풀 사이로’ ‘노루가 슬쩍 놀다’ 갈 뿐, ‘산속 바람’만 더욱 매섭다. 이러니 몸만 아픈 게 아니다. 바람 소리가 더 차고 매섭게 느껴진다. 그렇다고 그는 다시 이불 속으로 파고들지는 않는다. ‘속이 더 붉은 / 늙은 호박 한 덩이 안고 와 / 무얼 해먹을까 궁리를’ 한다. 자기 속으로 웅크리며 움츠러드는 게 아니라 아픔 몸으로 일상을 일으켜 세운다. 그만큼 그는 태생적으로 건강하다. 그래도 눈길은 자꾸만 밖으로 향한다. ‘검둥이도 숨어버린 마당엔 / 눈발 섞인 바람만 법석이니 / 결국 우체부도 쉬는가 보다.’ 인적이 끊어진 시골에서 신문과 편지를 가져오는 우편배달부의 오토바이 소리는 바깥세상의 소식을 가져오는 유일한 통로이다. 그런데 ‘눈발 섞인 바람만’ 난리를 치는 걸 보니 오늘은 ‘결국 우체부도 쉬는가 보다’. 마지막 행에서 기다림의 끝에 젖어드는 외로움을 한껏 느끼게 만든다.
밤이면 외로움은 소리로 다가온다. 검둥이와 누렁이가 환장한 듯 짖어대면 멧돼지가 내려왔다는 신호다. 밤이면 어미 멧돼지가 주린 배를 안고 찾아와 배나무 가지를 부러뜨리고 배 봉지를 찢어 놓는다(‘도둑의 눈’). 처량히 우는 풀벌레 소리 선잠을 깨워 돌아보면 ‘서산에 달 지도록 / 마실 간 사람 / 기척이 없’다(‘풀벌레 우는 밤’). 산속의 밤이 이처럼 그를 잠들지 못하게 한다. 하지만 산속에서 밤만 있으랴.

2. 힘겨운 농사일, 사람은 그립고

제초제 한 번 살포에 / 오 년 동안 땅이 죽는다며 / 남편은 매일 힘들게 풀을 베며 / 친환경 농사를 고집하지만 / 남들은 게으르다 손가락질이다. // 잡초만 수북하니 / 메뚜기 떼거리로 몰려다니고 / 어둠 속 반딧불이도 / 제 세상인 듯 떠다니는데 // 개밥을 주거나 / 잘 여문 밤을 줍거나 / 한참 배를 수확할 때 / 노루며 꿩, 토끼 같은 작자들 / 때때로 마주쳐도 / 웃자란 풀 속으로 / 슬쩍 엎드리면 그만이니 // 게으른 사람들이라 / 만사에 눈감아 줬더니 / 풀이며 짐승과 / 하찮은 미물들까지 /  지들이 주인인 줄 안다. ― 「이화농원」 전문



‘친환경 농사’란 구절을 읽는 순간, ‘참 힘들게 농사짓는구나!’ 하는 말이 저절로 튀어나온다. 소비자 입장에서야 ‘친환경 농사’를 좀 나은 먹거리, 좀 비싼 먹거리 정도로 인식할지 모르지만, 농사꾼에게는 전혀 다르다. 친환경 농사 좋은 줄 알지만 왜 안 짓겠나? 관행농법과 비교하면 첫째, 힘들다. 다음, 고생에 비해 큰돈 안 된다. 그러니 소위 말해 철학이 없으면 친환경 농사 못 짓는다. 그러나 그는 이미 ‘잡초만 수북하니 / 메뚜기 떼거리로 몰려다니’는 그 속으로 들어가 살고 있다. 거기서 ‘노루며 꿩, 토끼 같은 작자들’ 만나고 ‘하찮은 미물들’과 함께 ‘주인’이 되어 살아간다.
(… 중략 … )
임미란의 시가 이처럼 따뜻하게 와 닿는 까닭은 무엇일까?
생에 대한 그의 태도는 ‘낮게 흐르다 / 품을 듯 품을 듯 다 놓아주고 / 다시 몸 벌려 품어 주는 / 살래천 순한 강물’(‘살래천’) 같이 느껴진다. 한 마디로 말하면 모성이다. 껴안되 놓아 주고, 품되 소유하지 않는 너그러운 모성이 이 시집의 바닥에 흐르고 있음을 느낀다. 혼자 소유하지 않고 잡초와 산짐승과 새들과 함께 나누는 삶이니 어찌 행복하지 않으랴.

수돗물 꽝꽝 얼어대는 이 저녁 / 밥상 위에 반찬 가지 수 많단 건 / 둘러앉을 사람 또한 많은 거지 // 삶에 내몰리어 거리를 헤매던 이
하나 둘 돌아오니 / 차가운 댓돌 위 신발 가득하네. ― 「행복」 전문



그의 삶과 마찬가지로 그의 시도 또한 눈 맑은 독자들과 만나 행복해지기를 빈다.

*「발문」 전문은 시집에서 볼 수 있습니다. 

이응인(시인)



목차


1부


011  이른 시간

012  초봄

013  적막한 산 속에선

014  부자로 사는 법

015  소나기

016  가을은

017  겨울 남천강

018  아버지와 갈치

020  보리타작 마당

022  봄비

023  김장 배추

024  도둑의 눈

026  산사

027  외딴집

028  농사꾼이란

029  봄


2부


033  이끌림  

034  감꽃  

036  이화농원  

038  어떤 표지석  

040  공식  

041  큰언니  

042  집으로 오는 길  

043  단잠  

044  봄이 올 때까지  

046  운정댁  

048  푸짐한 것은  

049  노인  

050  솔아 푸른 솔아  

051  10월의 풍경  

052  비밀투표  

053  배꽃  

054  손님맞이  


3부


057  비 오는 날

058  간고등어

060  사월 초파일

061  고것

062  상추쌈

063  치매

064  살래천

066  어미

068  시집살이

069  행복

070  늙은 연애

072  길

073  통증

074  해탈

075  남지 유채 축제

078  긴 하루


4부


081  우주야 우주야  

082  부부 싸움  

083  비 갠 저녁나절  

084  아침이 오는 소리  

086  검둥이  

087  나를 반기는 것들  

088  단오 무렵  

090  사람 좋은 종태  

092  산비둘기  

093  생각 또 생각  

094  이때쯤이면  

096  어쩌다 쉬는 날  

097  매미 소리  

098  노인 무료 급식소  

100  풀벌레 우는 밤  

101  가로등과 달과 오솔길  


발문 - 배꽃으로 피워 올린 시정(詩情) / 이응인  102


 

첨부

0 댓글

Board Menu

목록

Page 4 / 11
Status 섬네일 제목
  섬네일

리듬분석 | 앙리 르페브르 지음 | 정기헌 옮김 | 2013.5.15

 『리듬분석 : 공간, 시간, 그리고 도시의 일상생활』 Éléments de rythmanalyse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lefebvre_gal 르페브르가 리듬의 관점에서 다시 쓴 『차이와 반복』 철학이 결여하고, 정치가 망각했던, 감성과 육체가 체험하는 구체적 보편이 바로 리듬이다. ‘리듬철학’의 당위성, 탐구방법, 기초가 담긴 르페브르의 유작! 지은이 앙리 르페브르 | 옮긴이 정기헌 | 정가 19,000원 쪽수 276쪽 | 출판일 2013년 5월 15일 | 판형 사륙판 양장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Mens, 카이…

  섬네일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 크리스티안 마라찌 지음 | 심성보 옮김 | 2013.4.14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 부채위기를 넘어 공통으로』 The Violence of Financial Capitalism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marazzi_gal 금융화된 생명자본주의에 맞서 공통적 삶을 창안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 지은이 크리스티안 마라찌 | 옮긴이 심성보 | 정가 17,000원 쪽수 252쪽 | 출판일 2013년 4월 14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아우또노미아 총서 41 ISBN 9788961950657 보도자료 금융자본주의의 폭력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

  섬네일

죽음의 도시, 생명의 거리 | 이와사부로 코소 지음 | 서울리다리티 옮김 | 2013.3.13

 『죽음의 도시, 생명의 거리 : 뉴욕, 거리, 지구에 관한 42편의 에세이』 死にゆく都市, 回帰する巷 이동하는 민중 내부에서 이루어지는 도시네트워크의 형성, 이것이 21세기의 도시모델이 될 것이다 『뉴욕열전』, 『유체도시를 구축하라!』에 이은, 이와사부로 코소의 뉴욕/도시론 3부작 완결편! 지은이 이와사부로 코소 | 옮긴이 <서울리다리티> | 정가 19,000원 쪽수 336쪽 | 출판일 2013년 3월 13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아우또노미아 총서 40 ISBN 9788961950640 …

  섬네일

미래의 시를 향하여 | 이성혁 지음 | 2013.2.23

『미래의 시를 향하여 : 노동시와 아방가르드』 Toward the Poetry of Future 21세기의 사회 혁명은 미지의 시간을 시적인 것으로 구축해나가는 과정이다! 신자유주의와 금융자본주의의 위기 속에서 ‘노동시’의 정치적 잠재성과 가능성에 대한 진지한 탐색! 지은이 이성혁 | 정가 23,000원 쪽수 544쪽 | 출판일 2013년 2월 23일 | 판형 크라운판 변형 (165×220)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Cupiditas, 다중지성총서 6 ISBN 9788961950633 | 보도자료 미래의 시를 향하여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

  섬네일

외딴집 | 임미란 시집 | 2013.1.22

지은이 임미란 | 정가 7,000원 | 쪽수 116쪽 출판일 2013년 1월 22일 | 판형 변형국판(122*190) |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36 ISBN 9788961950626 | 보도자료 외딴집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임미란의 시가 이처럼 따뜻하게 와 닿는 까닭은 무엇일까? 생에 대한 그의 태도는 ‘낮게 흐르다 / 품을 듯 품을 듯 다 놓아주고 / 다시 몸 벌려 품어 주는 / 살래천 순한 강물’(‘살래천’) 같이 느껴진다. 한 마디로 말하면 모성이다. 껴안되 놓아 …

  섬네일

크랙 캐피털리즘 | 존 홀러웨이 지음 | 조정환 옮김 | 2013.1.31

 『크랙 캐피털리즘 : 균열혁명의 멜로디』 Crack Capitalism 노동을 넘어 행위로! 위기와 멘붕 시대를 넘어서는 대안 화두, 균열(크랙)! 행위의 노동으로의 추상인가 행위의 자기결정으로의 펼침인가? 노동의 이중성과 균열의 실재적, 구체적 가능성에 대한 성찰 지은이 존 홀러웨이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25,000원 쪽수 480쪽 | 출판일 2013년 1월 31일 | 판형 변형신국판(145×215)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39 ISBN 9788961950619 | 보도자료 크랙캐피털리즘_보도자료.hwp 인터…

  섬네일

봉기 |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지음 | 유충현 옮김 | 2012.12.12

『봉기 : 시와 금융에 관하여』 The Uprising : On Poetry and Finance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berardi_bifo 금융독재에 대한 대항행동에서 예술/시의 중요성을 다룬다. 봉기는 정신 병리에 대한 치유책이며, 판단의 형식이 아니라, 치유의 형식이다! 오늘날 신자유주의의 위기는 사회적 상상력의 위기이다! 지은이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 옮긴이 유충현 정가 13,000원 | 쪽수 208쪽 | 출판일 2012년 12월 12일 | 판형 신국판 변형(145×215)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

  섬네일

과학, 기술, 민주주의 | 대니얼 리 클라인맨 엮음 | 스티븐 엡스틴 외 지음 | 김명진, 김병윤, 오은정 옮김 | 2012.11.22

『과학, 기술, 민주주의 : 과학기술에서 전문가주의를 넘어서는 시민참여의 도전』 Science, Technology, and Democracy 민주주의의 원칙과 이상은 과학기술 영역에 적용될 수 있으며 그것은 반드시 필요하다! 민주주의와 전문성, 시민권과 과학기술의 관계는 무엇인가? 권위주의적 과학 엘리트에 맞선 민주적 시민참여 과학은 어떻게 가능한가? 엮은이 대니얼 리 클라인맨 | 지은이 스티븐 엡스틴·리처드 스클로브 외 옮긴이 김명진·김병윤·오은정 | 정가 18,000원 | 쪽수 308쪽 출판일 2012년 11월 22일 | 판형 변형 신국판 (145*215) | …

  섬네일

우애의 미디올로지 | 임태훈 지음 | 2012.11.11

Friendship's Mediology 잉여력과 로우테크(low-tech)로 구상하는 미디어 운동 인문학은 ‘발명’이다! 전자책 대망론에 대항할 파라텍스트 증식론과 이종(異種)의 전자책 설계. 거대 미디어 기업의 하이테크에 맞설 웹 3.0의 새로운 미래상을 구상하다! ‘문학’이라는 로우테크는 미디어 격변기에 맞서 어떻게 재발명될 수 있을까? 지은이 임태훈 | 정가 18,000원 | 쪽수 304쪽 출판일 2012년 11월 11일 | 판형 변형 신국판 (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다중지성총서5 ISBN 9788961950572 | 보도…

  섬네일

소 | 객토문학 동인 지음 | 2012.10.20

지은이 <객토문학> 동인 정가 7,000원 | 쪽수 144쪽 출판일 2012년 10월 20일 | 판형 변형국판(122*190) |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35 ISBN 9788961950558 | 보도자료 소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소』 출간의 의미 문학의 위축 속에서도 그간 노동시의 끊임없는 실험과 투쟁의 힘을 지속적으로 표출해온 <마이노리티 시선> 서른다섯 번째 책으로 <객토문학> 동인의 아홉 번째 시집 『소』가 출간되었다. 경남 마산, 창원 지역 노동문학 …

  섬네일

국가에서 마을로 | 전명산 지음 | 2012.10.13

From the State to the Village 21세기 대한민국의 커뮤니케이션 구조 변화에 대하여 역사상 어떤 시대에도 지배층과 피지배층이 같은 속도의 미디어를 사용한 적은 없었다. 타인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공동체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위대한 개인들이 이끌어갈, 21세기 대한민국의 모습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책 12년간의 IT 경력을 기반으로 8년간의 고민과 연구 과정을 거쳐 탄생한 역작! 지은이 전명산 | 정가 15,000원 | 쪽수 248쪽 출판일 2012년 10월 13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

  섬네일

선언 | 안또니오 네그리 · 마이클 하트 지음 | 조정환 옮김 | 협동번역 유충현 · 김정연 | 2012.9.17

『선언』 Declaration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tonionegri 전 세계의 빚진 사람들, 미디어된 사람들, 보안된 사람들, 대의된 사람들이여, 공통적인 것을 구성하라! 월스트리트를 점거하라 봉기 1주년! 북아프리카, 중동, 유럽을 지나 자본주의의 심장부 월스트리트에 이르기까지. 2011년에 폭발한 전지구적 투쟁순환의 고유한 성격을 밝히면서 봉기가 제헌으로 지속되고 발전될 방안을 제안한다. 지은이 안또니오 네그리 · 마이클 하트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16,000원 협동번역 유충현 · 김정연 | 쪽수 272쪽 | 출판일 201…

  섬네일

마그나카르타 선언 | 피터 라인보우 지음 | 정남영 옮김 | 2012.8.28

『마그나카르타 선언 : 모두를 위한 자유권들과 커먼즈』 The Magna Carta Manifesto : Liberties and Commons for All 『히드라』의 공저자 피터 라인보우의 최신작! 역사 속에서 사라진 <삼림헌장> 국내 최초 번역! 마그나카르타(대헌장)가 수립한 원칙들 ― 인신보호영장, 배심제, 법의 적정절차, 고문금지, 이웃공동체의 원칙, 생계자급의 원칙, 자유로운 여행의 원칙, 반(反)종획의 원칙, 배상의 원칙 ― 은 오늘날 어떻게 축소되고 있는가? 마그나카르타는 정치적 민주주의를 넘어서, 경제적 민주주의를 주장한다. 경제적 민주주의의 핵…

  섬네일

신, 정의, 사랑, 아름다움 | 장-뤽 낭시 지음 | 이영선 옮김 | 2012.7.22

Dieu, la justice, l’amour, la beauté 종교, 철학, 사랑, 예술에 관한 낭시의 쉽고 친절한 네 개의 강의 철학에 있어 과거에도 그리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중요한 네 개의 주제들을 알기 쉽고 재미있게 소개한다. 아감벤, 랑시에르, 데리다, 바디우 등 동시대 사상가들에게 영감을 준 철학자 장-뤽 낭시의 철학 강의! 하나의 철학이 하나의 삶에서, 나아가 우리 공동의 삶에서 뿌리내리고 자라나며 개화하는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고 있다. 지은이 장-뤽 낭시 | 옮긴이 이영선 | 정가 17,000원 | 쪽수 252쪽 출판일 20…

  섬네일

들뢰즈의 씨네마톨로지 | 조성훈 지음 | 2012.6.16

Deleuzian Cinematology 이미지를 삶의 이해관계 속에 놓기 위해 배제해 왔던 무엇인가를 복원하고, 이미지 전체를 되찾기 위해 그것의 본성적인 차이를 나누고 빈 공간을 만들고 가시적인 모든 것을 소멸시키기! 이것이 씨네마톨로지가 펼치는 창조적 소멸론이다. 들뢰즈의 이미지 존재론은 현상학과 사르트르의 주관주의적 이미지론을 비판하고 물질과 정신을 넘어서는 우주의 운동과 시간에 관한 물질사이자 정신사이다. 『들뢰즈의 씨네마톨로지』는 이미지를 존재론적 힘과 역량으로 규정하고, 그것의 형성, 변형, 뒤섞임, 분화, 소멸…

  섬네일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 권명아 지음 | 2012.6.6

Infinite Political Loneliness 한국 사회의 정동을 묻다 파토스(pathos)에서 아파지(apathy)로의 변화 지난 20여 년간 한국 사회의 역사적 낙차를 무한히 정치적인 슬픔, 외로움, 사랑, 위기감, 불안을 통해 통찰하는 역작! 파토스(pathos)에서 파토-로지(patho-logy)로 병리학에서 정념-학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aff-com(아프-꼼) 총서의 첫 번째 도서! 지은이 권명아 | 정가 18,000원 | 쪽수 296쪽 | 출판일 2012년 6월 6일 | 판형 사륙판 양장본 (127×188) |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aff-com 총서 1 | ISBN …

  섬네일

노동하는 영혼 | 프랑코 베라르디[비포] 지음 | 서창현 옮김 | 2012.5.18

『노동하는 영혼 : 소외에서 자율로』 The Soul at Work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berardi_bifo 신자유주의적 공황과 우울에 맞서 치유적 전염 지대, 사회적 저항 지대를 창출하라! 인지자본주의 시대의 노동 착취의 조건과 코뮤니즘 해방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우리 시대의 필독서! 한국 최초로 소개되는 프랑코 베라르디[비포]의 핵심 저서! 노동하는 영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인지자본주의를 둘러싼 오늘날의 논쟁의 중심으로 이동하는 것이다. (제이슨 스미스, 『정치적인 것과 그 너머』 공저자) 지은이 프랑코 베라르…

  섬네일

들뢰즈 개념어 사전 | 아르노 빌라니, 로베르 싸소 책임편집 | 신지영 옮김 | 2012.3.31

Le Vocabulaire de Gilles Deleuze 들뢰즈 철학을 이해하기 위한 핵심 키워드 87 21명의 철학자들이 엄선한 87개의 핵심 키워드로 읽는 들뢰즈 철학! 들뢰즈 철학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기 위한 안내지도! 21세기는 들뢰즈의 세기가 될 것이다! ― 미셸 푸코 들뢰즈에게 요청하는 것은 철학이 갖는 현재의 가능성들을 우리에게 가르쳐 달라는 것이다. ― 마이클 하트 책임편집 아르노 빌라니, 로베르 싸소 | 옮긴이 신지영 | 정가 35,000원 | 쪽수 504쪽 출판일 2012년 3월 31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39×208) 양장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

  섬네일

후쿠시마에서 부는 바람 | 조정환 엮음 | 2012.3.26

Winds from Fukushima 죽음의 바람인가 사랑의 바람인가, 재앙의 바람인가 혁명의 바람인가, 몰락의 바람인가 전환의 바람인가, 지역의 바람인가 지구의 바람인가? 후쿠시마에서 당신은 무엇을 보았는가? 전지구적 핵체제인가 전지구적 공동체인가? 착취관계의 지속인가 사랑의 정치적 시간의 개시인가? 한국, 일본, 유럽의 15인의 진보적 지식인들이, 지구 한 켠에서 신음하면서 지구 전체를 향해 절규하고 있는 후쿠시마를 생각하며 우리에게 이 물음들을 던진다. 엮은이 조정환 | 정가 18,000원 | 쪽수 304쪽 | 출판일 2012년 3월 26일 |…

  섬네일

시로 읽는 니체 | 오철수 지음 | 2012.2.22

삶으로만 생을 타전하다 다른 몸, 다른 생각, 다른 삶으로의 전환을 꿈꾸는 오철수의 시에세이 지은이 오철수 | 정가 18,000원 | 쪽수 492쪽 | 출판일 2012년 2월 22일 판형 신국판 (152x225) |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도서분류 Cupiditas, 피닉스문예 06 | ISBN 9788961950459 보도자료 시로읽는니체_보도자료.pdf 시로읽는니체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yes24 인터파크도서 인터넷교보문고 『시로 읽는 니체』 간단한 소개 제3회 전태일 문학상을 수상한 오철수 시인이 이시영, 기형도, 강수니, 조…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