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민주주의

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안의 노동자

사건의 정치

기호와 기계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부채통치

부채인간의 관리

일상생활의 혁명

소 | 객토문학 동인 지음 | 2012.10.20

김하은, 2012-10-24 12:02:50

조회 수
317
소500.jpg


지은이  <객토문학> 동인  정가  7,000원  |  쪽수  144쪽 

출판일  2012년 10월 20일  |  판형  변형국판(122*190)  |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35  

ISBN  9788961950558   |  보도자료  소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소』 출간의 의미


문학의 위축 속에서도 그간 노동시의 끊임없는 실험과 투쟁의 힘을 지속적으로 표출해온 <마이노리티 시선> 서른다섯 번째 책으로 <객토문학> 동인의 아홉 번째 시집 『소』가 출간되었다.

경남 마산, 창원 지역 노동문학 모임인 <객토문학> 동인은 2000년 첫 동인지 『오늘 하루만큼은 쉬고 싶다』(다움)를 묶어낸 이래로 현실의 첨예한 문제들을 다룬 기획 시집을 꾸준히 출간해 왔다. 노동열사 배달호 추모시집 『호루라기』(갈무리, 2003), 평화 옹호 시집 『칼』(갈무리, 2006), 한미 FTA 반대 시집 『쌀의 노래』(갈무리, 2007), 신자유주의와 극심한 양극화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노동자들의 애환과 저항을 그린 『각하께서 이르기를』(갈무리, 2011)  등 그간 <객토문학> 동인이 다뤄왔던 주제들은 ‘노동문학은 생명을 다했다’는 오늘날에도 시와 현실의 관계에 대한 긴장을 놓치지 않는 이들의 끈질긴 고민을 잘 드러내 준다. 이들의 시작(詩作)은 자본과 권력의 폭압에 의해 핍박받고 소외받는 이들이 있는 한 노동문학 또한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때 ‘생구’라 불리며 농사꾼의 가족이자 동료로 존중받았던 소는 오늘날 “순전히 쇠고기 육괴로만 계량”되며 인간의 탐욕이 만들어낸 전염병에 걸려 살처분되는 처참한 시대를 살고 있다. “고기로 태어났기에/ 난도질당”하며, “차가운 시멘트 바닥에서 / 구제역 걸려 떨고 있”는 소의 눈망울 앞에서, 시인은 한미FTA와 구제역 파동으로 생계를 박탈당한 농민의 마음, 하루아침에 해고를 통보받고 살길이 막막해진 해고노동자의 현실을 떠올린다.
3부 <탈핵 희망>의 시에서 시인들은 더욱 깊이 있는 ‘생명’에 대한 성찰을 이어간다. 1986년 체르노빌, 2011년 후쿠시마를 겪고도 “인류를 파멸케 하는” “핵 발전을 찬양하고 / 765kv 송전탑 건설을 밀어붙이는” 권력을 향해서 시인들은 “먼저/ 사람이 살아야 한다”고 외친다. 이렇듯 <객토문학>의 날카롭고도 따뜻한 시어들 속에서 독자는 ‘소’가 되어, 밀양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며 분신했던 ‘이치우’ 열사가 되어 함께 아파하며 시대를 고민하게 된다. 


 

9집을 내며


우리 조상들은 소를 생구(生口)라 불렀다. 

생구는 원래 한 집에서 같이 밥을 먹고 사는 사람을 지칭했는데, 소를 사람과 똑같이 하나의 소중한 생명으로 여겼던 것이다. 일찍이 우리 민족공동체와 동고동락한 <소>가 겪고 있는 오늘날의 참혹한 상황은 이루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자본주의가 맹위를 떨치면서 소가 생구의 지위에서 쫓겨난 것은 오히려 자연스러운 일인지 모른다. 2012년 3월 15일 발효된 한미FTA로 인해 밀려들어오는 미국산 소에게 자리를 내어 줄 수밖에 없는 것이 우리 농촌과 축산농가의 현실을 단적으로 말해주고 있다. 소와 축산농민의 현실과 비애, 갈수록 폭등하는 사료 값으로 굶어 죽거나 구제역으로 살처분 당한 수천마리의 소를 시詩로써 승화시켜 내는 작업은 의미 있는 작업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엄숙한 일이기도 했다.

1986년 폭발한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 사고는 전 세계를 불안에 떨게 하였다. 그러나 그 이후 우린 또 얼마나 그 사실을 상기(想起)하고 있었던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일어났을 때 방사능 물질이 한반도까지 날아 올 것이라는 관측과 예측이 우리를 불안하게 했지만 또 잊고 산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일본은 향후 몇 년 후에 원전을 폐기하고 대안 에너지를 사용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했지만 우린 오히려 원전에다 나라의 미래를 걸고 있다. 이게 무슨 조화인가?

고리원전에서 생산한 초대형 초고압 76만 5천 볼트의 전기를 보내는 송전탑 69개가 통과하는 밀양시 5개면 주민들은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는 싸움을 7년째 계속하고 있는데, 꼭 남의 나라 이야기 같이 들리는 것은 왜인가? 이 싸움에서 이치우 어르신이 목숨을 바쳤으며 주민들은 일상적 삶이 파괴되는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을 당하고 있는데도 이 사회는 꿈적도 하지 않는다. 문학이 무슨 소용인가? 이 시점에서 물어보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라고 본다.

문학이 이런 엄숙하고 의미 있는 일이 되도록 스스럼없이 발을 들여놓는 데서 <객토문학>의 의미를 찾고자 한다. 아울러 어깨를 나란히 하고 이 의미 있는 일에 기꺼이 동참해 주신 강명자, 김영곤, 박구경, 박보근, 성선경, 양곡, 오인태, 오하룡, 이월춘, 이응인, 장인숙, 정선호, 표시목, 최형일 시인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문학이 좀 더 삶의 한복판으로 다가갔으면 하는 게 동인들의 바람이다. 그 바람이 곧 이루어지리라 본다.

 

 

<객토문학> 동인 소개


1990년 경남 마산 창원에서 터를 잡아 1997년까지 작은책 시집 『북1』에서 『북10』까지 발행을 하였고, 잠시 공백기를 거쳐서 2000년 제1집 『오늘 하루만큼은 쉬고 싶다』(도서출판 다움)를 시작으로 2001년 『퇴출시대』(도서출판 삶이 보이는 창), 2002년 『부디 우리에게도 햇볕정책을』(도서출판 갈무리), 2003년 ‘배달호 노동열사 추모 기획시집’ 『호루라기』(도서출판 갈무리), 2004년 『그곳에도 꽃은 피는가』(도서출판 불휘), 2005년 『칼』(도서출판 갈무리), 2007년 ‘한미FTA반대 기획시집’ 『쌀의 노래』(도서출판 갈무리), 2008년 『가뭄시대』(도서출판 갈무리), 2009년 『88만원 세대』(도서출판 두엄), 2011년 『각하께서 이르기를』(도서출판 갈무리)까지 기획시집 두 권과 동인지 여덟 권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고자 노력하였다.


 
<객토문학> 동인의 책  


문영규  시집 『눈 내리는 밤』

박덕선  여성문화 동인 ‘살류주’
          1집 『상처받은 몸』
          2집 『아버지』
          3집 『여성살이』
          4집 『주부가출 권하는 사회』

배재운  시집 『맨얼굴』

이규석  시집 『하루살이의 노래』

이상호  시집 『개미집』

정은호  시집 『지리한 장마, 그 끝이 보이지 않는다』

표성배  시집 『아침 햇살이 그립다』
                  『저 겨울산 너머에는』
                  『개나리 꽃눈』
                  『공장은 안녕하다』
                  『기찬 날』



누렁소가 걸어온 길ㆍ기획시화전 ‘소’


‘소’에서 잠시 숨을 멈춘다. 내 오른쪽 눈 밑에 커다란 흉터가 하나 있다. 어릴 적에 소뿔에 받힌 상처이다. 사람이 다쳤는데도 소를 혼내거나 내다 팔지는 않았던 것 같다. 예전에는 소가 가장 소중한 가족의 일원이었고, 집에서 가장 큰 일꾼이었다. 이제 세월이 흐르고 세상이 뒤바뀌어, 소는 우리 농민과 농업의 수난을 상징하는 존재가 되어버린 지 오래다. 존재 가치가 고기의 양과 값으로 계산되고 평가되는 소. 시인들은 이런 ‘소’ 앞에서 뭐라고 말하기 전에 잠시 숨을 멈출 수밖에 없을 것이다.
여행객이 되어 여기저기로 돌아다니다 소를 만날 때도 있을 것이다. 냇가에서나 들판에서 한가로이 풀을 뜯는 소를 만나면, 일상에서 한 발 벗어난 여행객은 마음의 여유와 평온을 얻을지도 모른다. 이와는 달리, 농부에게는 하루하루를 함께 살아온 소가 있었다. 논밭에 나가 어두워지도록 함께 일하고 저녁이 되면 함께 쉬는 소. 그 시절 농촌에서 소는 삶의 동반자이자 가족이었다. 허리가 휘도록 일하고 돌아온 농부는 외양간에서 되새김질하는 소의 휴식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알았다.
모름지기 시인이란 이런 소의 말을 전할 줄 알아야 한다. 그러니까 여행객이나 농부가 할 수 없는, 소의 말을 전할 수 있는 게 시인이다. 시인은 그의 영혼을 비워 속에다 소를 들어앉혀야 한다. 그런 다음 소가 하는 말을 세상으로 되돌려 주어야 한다. 여기에 이르고서야 비로소 시인이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깜부기 그을음 날리는 들판
   종자 망태기 든 사람 하나 보이지 않고
   이렇게 쇠창살 사이에 갇혀
   허벅지 비곗살이나 찌게 하느니
   묏등 사래 긴 밭은 산신제에 올리고
   흙내 좋은 엿골 구릉논 평토제로 바치고
   영결종천할랍니다.

   누가 저 빈 들에 씨앗 하나 묻어주오
   내 후생에 되나거들랑
   다시 갈아엎어 보고 싶소

   ―박보근, 「뒤끌갈이」 중에서

시인은 이렇게 소 울음을 토한다. ‘종자 망태기 든 사람 하나 보이지 않’는 들판은 이미 끝장난 곳이 아닌가? ‘쇠창살 사이에 갇혀 / 허벅지 비곗살이나 찌게 하느니’ 차라리 ‘영결종천할랍니다.’라고 절규하는 소가 인간보다 훨씬 인간적이다. ‘종자 망태기’ 잃어버린 줄도 모른 채, ‘쇠창살 사이에 갇혀 / 허벅지 비곗살이나’ 찌우고 있는 건 소가 아니라 바로 우리들 자신의 모습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이게 무슨 짓인지도 모르고, 어떻게 돌아가는 판인지도 모르고, 그냥 고기 맛에 미쳐 있는 인간에게 소가 고하고 있다. 시인은 이렇듯 소의 목소리를 듣고 옮길 줄 아는 존재이다.

   누렁소가 있었다
   누렁소가 끌던 쟁기가 있었다
   누렁소가 부치던 사래 긴 밭이 있었다
   누렁소가 짊어지고 가던 가계가 있었다

   ―문영규, 「소」 중에서

그랬다. 그때는 누렁소가 사래 긴 밭을 갈고, 누렁소가 가계를 짊어지고 갔다. 누렁소가 없으면 가계는 더욱더 휘청거릴 수밖에 없었다. 일에 있어서는 인간은 누렁소의 보조였다. 그랬기에 누렁소는 진정 소중한 가족이었고 또 그렇게 대접받았다. 그 누렁소를 돌보는 일은 아이들 몫이었다.

   새벽이면 고삐를 쥐고 누렁소를
   풀밭으로 이끌던 소년이 있었다
   ……(중략)……
   석양 무렵 집으로 오던
   소년의 휘파람소리가 있었다

   학교를 졸업한 소년이 기술자를 꿈꾸며
   소를 외양간에 묶어두고
   도시로 떠나던 아침이 있었다

소년에게도 도시는 가슴 두근대는 꿈이자 눈부신 미래이기도 했다. 소년은 ‘공장에서 기술을 배우고 양수기를 만들고 / 탈곡기를 만들고 경운기를 만들’었다. 그러자 ‘누렁소가 끌던 쟁기가 없어졌다 / 누렁소가 부치던 사래긴 밭에 아파트가 들어섰다 / 이제 농가의 살림을 위해서 / 누렁소가 할 수 있는 것은’ 제 살점을 내다 파는 일뿐이었다.

누렁소는 더 이상 농가의 식구가 아니었다

‘소년은 / 어느덧 청년이 되고 잔업하고 철야하고 특근하고 / 소처럼 일하였다.’ ‘회사는 눈부신 발전을 이룩하고 / 성능 좋은 자동기계들이’ 청년의 자리를 빼앗았다. 노동으로 살아온 청년에게 해고통지서는 ‘세상을 송두리째 빼앗는 일’이었다.

   그러나 소처럼 일하고도 이제는
   고기로 던져 저 싸디 싼 가격표조차 갖지 못하는
   현실!

   ―문영규, 「소」 중에서

고향을 떠나온 소년이 걸어온 길은 누렁소가 걸어온 길과 같은 운명이다. 누렁소를 버리고 떠날 때부터 소년의 운명은 이미 결정되어 있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산업화, 도시화가 가져다 준 헛된 꿈. 소년은 중년이 되어서야 그 꿈에서 깨어났다. 꿈에서 깨어났을 때, 너무나 멀리 떠나왔기에 되돌아갈 엄두조차 내기 힘든 현실이 그의 눈앞에 버티고 있었다. 그러나 고깃덩이로 전락한 누렁소는 여기서 주저앉지 않는다.

   푸른 들판을 뒤로 한 채
   굶어 죽어가는 새끼를
   안쓰럽게 바라보기만 해야 했다
   일만 원의 송아지를 앞세우고
   장관에게 대통령에게 길을 묻고자 나섰다

   ―최상해, 「마이웨이」 중에서

‘굶어 죽어가는 새끼를 / 안쓰럽게 바라보기만 해야 했’던 소는 절망과 슬픔의 끝에서 그냥 쓰러지지 않는다. ‘일만 원의 송아지를 앞세우고 / 장관에게 대통령에게 길을 묻고자 나섰다.’ 시인은 소의 목소리를 통해서 ‘장관에게 대통령에게 당당하게 따지지 못한 너희는 무어냐?’고 되묻고 있다. ‘일만 원의 송아지’라는 구절에서는 소보다는 농부의 목소리가 더 짙게 묻어 있긴 하지만.

   푸줏간에 내걸리는 고깃덩이의 질량으로
   모든 가치가 결정되는 같잖은 세상이여
   봄날이 오면 잠 깊은 논밭을
   갈아엎던 시절이 못내 그리운 듯
   길거리에 나서서 혹은 광장으로 나아가
   촛불을 밝혀들고 움메움메 울음 우는
   우리나라 부룩데이들이여
   ―양곡, 「소」 중에서

이 시에 이르면 ‘소’는 촛불을 든 시민의 모습과 겹쳐진다. 그들에게는 ‘논밭을 / 갈아엎던 시절’의 기억이 뿌리 깊이 박혀 있다. 그러니 ‘고깃덩이의 질량으로 / 모든 가치가 결정되는’ 세상을 어찌 두고 볼 수 있겠는가? ‘촛불을 밝혀 들고’ ‘울음 우는’ ‘부룩데이’가 되어 ‘광장으로’ 나설 수밖에 없다. ‘소’라는 낱말만 떠올려도 잠시 숨을 멈출 수밖에 없는 뼈아픈 역사가 우리 앞에 현재 진행형으로 펼쳐지고 있다.

* 봄바람 매섭던 3월 24일, 마산문학관 뜰에서 <객토문학> 동인의 <소 기획시화전>이 시작되었다.

이응인(시인)



목차


9집을 내며


1부 <소> 기획 초대시


강명자  아직 끝나지 않은 식사   

김영곤  동병상련   

박구경  또 다른 시멘트우리   

박보근  뒤끌갈이   

성선경  소   

양  곡   소   

오인태  눈, 목격자의   

오하룡  소야, 소야   

이월춘  반추(反芻)를 꿈꾸다   

이응인  소로 태어난 나를 위하여   

장인숙  아버지의 소   

정선호  소를 키우는 일   

최형일  고삐   

표시목  하루    


2부 <소> 기획 동인시


노민영  귀향  

           노간주나무  

문영규  牛公이시여 

           소  

박덕선  막순이  

           1984년 그때도 이랬어  

배재운  가카  

           결단이 필요하다  

이규석  배반의 시대  

           한미FTA  

이상호  생구  

정은호  우리 소  

           우리소가 죽었다  

최상해  소는 없다  

           마이웨이   

표성배  코뚜레   

           그저 애틋함이다   

허영옥  눈물 1   

           눈물 2   


3부 <탈핵 희망>의 시


노민영  인류의 반역자   

문영규  영혼의 목소리   

박덕선  아름다운 상상   

배재운  공익을 위한다면   

이규석  살인행위   

이상호  반성한다   

정은호  원전이 사람의 생목숨보다 더 귀한 것입니까   

최상해  2011년 9월 22일 목요일(맑음)      

표성배  요지부동(搖之不動)      

허영옥  빠른 뉴스      


4부 시의 숲 숲의 시


노민영  M 바이러스   

           돌연변이

문영규 저녁 무렵    

          [술술 풀리는 집] 화장지  

박덕선  갱년기, 여자   

           이 시대의 모던타임  

배재운  내 그릇   

           도마  

이규석  아내와의 술자리  

           무명씨  

이상호  습관  

           지지대  

정은호  돋보기  

           거울  

최상해  석류가 익어 가는 집  

           다스리는 일  

표성배  그리고, 2012년입니다 

           자정에  

허영옥  아버지의 집  

           감자  

        

누렁소가 걸어온 길ㆍ기획시화전 ‘소’ / 이응인  


<객토문학> 동인의 책  


 

첨부

0 댓글

Board Menu

목록

Page 4 / 11
Status 섬네일 제목
  섬네일

리듬분석 | 앙리 르페브르 지음 | 정기헌 옮김 | 2013.5.15

 『리듬분석 : 공간, 시간, 그리고 도시의 일상생활』 Éléments de rythmanalyse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lefebvre_gal 르페브르가 리듬의 관점에서 다시 쓴 『차이와 반복』 철학이 결여하고, 정치가 망각했던, 감성과 육체가 체험하는 구체적 보편이 바로 리듬이다. ‘리듬철학’의 당위성, 탐구방법, 기초가 담긴 르페브르의 유작! 지은이 앙리 르페브르 | 옮긴이 정기헌 | 정가 19,000원 쪽수 276쪽 | 출판일 2013년 5월 15일 | 판형 사륙판 양장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Mens, 카이…

  섬네일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 크리스티안 마라찌 지음 | 심성보 옮김 | 2013.4.14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 부채위기를 넘어 공통으로』 The Violence of Financial Capitalism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marazzi_gal 금융화된 생명자본주의에 맞서 공통적 삶을 창안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 지은이 크리스티안 마라찌 | 옮긴이 심성보 | 정가 17,000원 쪽수 252쪽 | 출판일 2013년 4월 14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아우또노미아 총서 41 ISBN 9788961950657 보도자료 금융자본주의의 폭력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

  섬네일

죽음의 도시, 생명의 거리 | 이와사부로 코소 지음 | 서울리다리티 옮김 | 2013.3.13

 『죽음의 도시, 생명의 거리 : 뉴욕, 거리, 지구에 관한 42편의 에세이』 死にゆく都市, 回帰する巷 이동하는 민중 내부에서 이루어지는 도시네트워크의 형성, 이것이 21세기의 도시모델이 될 것이다 『뉴욕열전』, 『유체도시를 구축하라!』에 이은, 이와사부로 코소의 뉴욕/도시론 3부작 완결편! 지은이 이와사부로 코소 | 옮긴이 <서울리다리티> | 정가 19,000원 쪽수 336쪽 | 출판일 2013년 3월 13일 | 판형 사륙판 (127×188)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아우또노미아 총서 40 ISBN 9788961950640 …

  섬네일

미래의 시를 향하여 | 이성혁 지음 | 2013.2.23

『미래의 시를 향하여 : 노동시와 아방가르드』 Toward the Poetry of Future 21세기의 사회 혁명은 미지의 시간을 시적인 것으로 구축해나가는 과정이다! 신자유주의와 금융자본주의의 위기 속에서 ‘노동시’의 정치적 잠재성과 가능성에 대한 진지한 탐색! 지은이 이성혁 | 정가 23,000원 쪽수 544쪽 | 출판일 2013년 2월 23일 | 판형 크라운판 변형 (165×220)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Cupiditas, 다중지성총서 6 ISBN 9788961950633 | 보도자료 미래의 시를 향하여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

  섬네일

외딴집 | 임미란 시집 | 2013.1.22

지은이 임미란 | 정가 7,000원 | 쪽수 116쪽 출판일 2013년 1월 22일 | 판형 변형국판(122*190) |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36 ISBN 9788961950626 | 보도자료 외딴집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임미란의 시가 이처럼 따뜻하게 와 닿는 까닭은 무엇일까? 생에 대한 그의 태도는 ‘낮게 흐르다 / 품을 듯 품을 듯 다 놓아주고 / 다시 몸 벌려 품어 주는 / 살래천 순한 강물’(‘살래천’) 같이 느껴진다. 한 마디로 말하면 모성이다. 껴안되 놓아 …

  섬네일

크랙 캐피털리즘 | 존 홀러웨이 지음 | 조정환 옮김 | 2013.1.31

 『크랙 캐피털리즘 : 균열혁명의 멜로디』 Crack Capitalism 노동을 넘어 행위로! 위기와 멘붕 시대를 넘어서는 대안 화두, 균열(크랙)! 행위의 노동으로의 추상인가 행위의 자기결정으로의 펼침인가? 노동의 이중성과 균열의 실재적, 구체적 가능성에 대한 성찰 지은이 존 홀러웨이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25,000원 쪽수 480쪽 | 출판일 2013년 1월 31일 | 판형 변형신국판(145×215)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39 ISBN 9788961950619 | 보도자료 크랙캐피털리즘_보도자료.hwp 인터…

  섬네일

봉기 |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지음 | 유충현 옮김 | 2012.12.12

『봉기 : 시와 금융에 관하여』 The Uprising : On Poetry and Finance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berardi_bifo 금융독재에 대한 대항행동에서 예술/시의 중요성을 다룬다. 봉기는 정신 병리에 대한 치유책이며, 판단의 형식이 아니라, 치유의 형식이다! 오늘날 신자유주의의 위기는 사회적 상상력의 위기이다! 지은이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 옮긴이 유충현 정가 13,000원 | 쪽수 208쪽 | 출판일 2012년 12월 12일 | 판형 신국판 변형(145×215)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

  섬네일

과학, 기술, 민주주의 | 대니얼 리 클라인맨 엮음 | 스티븐 엡스틴 외 지음 | 김명진, 김병윤, 오은정 옮김 | 2012.11.22

『과학, 기술, 민주주의 : 과학기술에서 전문가주의를 넘어서는 시민참여의 도전』 Science, Technology, and Democracy 민주주의의 원칙과 이상은 과학기술 영역에 적용될 수 있으며 그것은 반드시 필요하다! 민주주의와 전문성, 시민권과 과학기술의 관계는 무엇인가? 권위주의적 과학 엘리트에 맞선 민주적 시민참여 과학은 어떻게 가능한가? 엮은이 대니얼 리 클라인맨 | 지은이 스티븐 엡스틴·리처드 스클로브 외 옮긴이 김명진·김병윤·오은정 | 정가 18,000원 | 쪽수 308쪽 출판일 2012년 11월 22일 | 판형 변형 신국판 (145*215) | …

  섬네일

우애의 미디올로지 | 임태훈 지음 | 2012.11.11

Friendship's Mediology 잉여력과 로우테크(low-tech)로 구상하는 미디어 운동 인문학은 ‘발명’이다! 전자책 대망론에 대항할 파라텍스트 증식론과 이종(異種)의 전자책 설계. 거대 미디어 기업의 하이테크에 맞설 웹 3.0의 새로운 미래상을 구상하다! ‘문학’이라는 로우테크는 미디어 격변기에 맞서 어떻게 재발명될 수 있을까? 지은이 임태훈 | 정가 18,000원 | 쪽수 304쪽 출판일 2012년 11월 11일 | 판형 변형 신국판 (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다중지성총서5 ISBN 9788961950572 | 보도…

  섬네일

소 | 객토문학 동인 지음 | 2012.10.20

지은이 <객토문학> 동인 정가 7,000원 | 쪽수 144쪽 출판일 2012년 10월 20일 | 판형 변형국판(122*190) |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35 ISBN 9788961950558 | 보도자료 소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소』 출간의 의미 문학의 위축 속에서도 그간 노동시의 끊임없는 실험과 투쟁의 힘을 지속적으로 표출해온 <마이노리티 시선> 서른다섯 번째 책으로 <객토문학> 동인의 아홉 번째 시집 『소』가 출간되었다. 경남 마산, 창원 지역 노동문학 …

  섬네일

국가에서 마을로 | 전명산 지음 | 2012.10.13

From the State to the Village 21세기 대한민국의 커뮤니케이션 구조 변화에 대하여 역사상 어떤 시대에도 지배층과 피지배층이 같은 속도의 미디어를 사용한 적은 없었다. 타인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공동체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위대한 개인들이 이끌어갈, 21세기 대한민국의 모습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책 12년간의 IT 경력을 기반으로 8년간의 고민과 연구 과정을 거쳐 탄생한 역작! 지은이 전명산 | 정가 15,000원 | 쪽수 248쪽 출판일 2012년 10월 13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

  섬네일

선언 | 안또니오 네그리 · 마이클 하트 지음 | 조정환 옮김 | 협동번역 유충현 · 김정연 | 2012.9.17

『선언』 Declaration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tonionegri 전 세계의 빚진 사람들, 미디어된 사람들, 보안된 사람들, 대의된 사람들이여, 공통적인 것을 구성하라! 월스트리트를 점거하라 봉기 1주년! 북아프리카, 중동, 유럽을 지나 자본주의의 심장부 월스트리트에 이르기까지. 2011년에 폭발한 전지구적 투쟁순환의 고유한 성격을 밝히면서 봉기가 제헌으로 지속되고 발전될 방안을 제안한다. 지은이 안또니오 네그리 · 마이클 하트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16,000원 협동번역 유충현 · 김정연 | 쪽수 272쪽 | 출판일 201…

  섬네일

마그나카르타 선언 | 피터 라인보우 지음 | 정남영 옮김 | 2012.8.28

『마그나카르타 선언 : 모두를 위한 자유권들과 커먼즈』 The Magna Carta Manifesto : Liberties and Commons for All 『히드라』의 공저자 피터 라인보우의 최신작! 역사 속에서 사라진 <삼림헌장> 국내 최초 번역! 마그나카르타(대헌장)가 수립한 원칙들 ― 인신보호영장, 배심제, 법의 적정절차, 고문금지, 이웃공동체의 원칙, 생계자급의 원칙, 자유로운 여행의 원칙, 반(反)종획의 원칙, 배상의 원칙 ― 은 오늘날 어떻게 축소되고 있는가? 마그나카르타는 정치적 민주주의를 넘어서, 경제적 민주주의를 주장한다. 경제적 민주주의의 핵…

  섬네일

신, 정의, 사랑, 아름다움 | 장-뤽 낭시 지음 | 이영선 옮김 | 2012.7.22

Dieu, la justice, l’amour, la beauté 종교, 철학, 사랑, 예술에 관한 낭시의 쉽고 친절한 네 개의 강의 철학에 있어 과거에도 그리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중요한 네 개의 주제들을 알기 쉽고 재미있게 소개한다. 아감벤, 랑시에르, 데리다, 바디우 등 동시대 사상가들에게 영감을 준 철학자 장-뤽 낭시의 철학 강의! 하나의 철학이 하나의 삶에서, 나아가 우리 공동의 삶에서 뿌리내리고 자라나며 개화하는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고 있다. 지은이 장-뤽 낭시 | 옮긴이 이영선 | 정가 17,000원 | 쪽수 252쪽 출판일 20…

  섬네일

들뢰즈의 씨네마톨로지 | 조성훈 지음 | 2012.6.16

Deleuzian Cinematology 이미지를 삶의 이해관계 속에 놓기 위해 배제해 왔던 무엇인가를 복원하고, 이미지 전체를 되찾기 위해 그것의 본성적인 차이를 나누고 빈 공간을 만들고 가시적인 모든 것을 소멸시키기! 이것이 씨네마톨로지가 펼치는 창조적 소멸론이다. 들뢰즈의 이미지 존재론은 현상학과 사르트르의 주관주의적 이미지론을 비판하고 물질과 정신을 넘어서는 우주의 운동과 시간에 관한 물질사이자 정신사이다. 『들뢰즈의 씨네마톨로지』는 이미지를 존재론적 힘과 역량으로 규정하고, 그것의 형성, 변형, 뒤섞임, 분화, 소멸…

  섬네일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 권명아 지음 | 2012.6.6

Infinite Political Loneliness 한국 사회의 정동을 묻다 파토스(pathos)에서 아파지(apathy)로의 변화 지난 20여 년간 한국 사회의 역사적 낙차를 무한히 정치적인 슬픔, 외로움, 사랑, 위기감, 불안을 통해 통찰하는 역작! 파토스(pathos)에서 파토-로지(patho-logy)로 병리학에서 정념-학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aff-com(아프-꼼) 총서의 첫 번째 도서! 지은이 권명아 | 정가 18,000원 | 쪽수 296쪽 | 출판일 2012년 6월 6일 | 판형 사륙판 양장본 (127×188) |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aff-com 총서 1 | ISBN …

  섬네일

노동하는 영혼 | 프랑코 베라르디[비포] 지음 | 서창현 옮김 | 2012.5.18

『노동하는 영혼 : 소외에서 자율로』 The Soul at Work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berardi_bifo 신자유주의적 공황과 우울에 맞서 치유적 전염 지대, 사회적 저항 지대를 창출하라! 인지자본주의 시대의 노동 착취의 조건과 코뮤니즘 해방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우리 시대의 필독서! 한국 최초로 소개되는 프랑코 베라르디[비포]의 핵심 저서! 노동하는 영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인지자본주의를 둘러싼 오늘날의 논쟁의 중심으로 이동하는 것이다. (제이슨 스미스, 『정치적인 것과 그 너머』 공저자) 지은이 프랑코 베라르…

  섬네일

들뢰즈 개념어 사전 | 아르노 빌라니, 로베르 싸소 책임편집 | 신지영 옮김 | 2012.3.31

Le Vocabulaire de Gilles Deleuze 들뢰즈 철학을 이해하기 위한 핵심 키워드 87 21명의 철학자들이 엄선한 87개의 핵심 키워드로 읽는 들뢰즈 철학! 들뢰즈 철학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기 위한 안내지도! 21세기는 들뢰즈의 세기가 될 것이다! ― 미셸 푸코 들뢰즈에게 요청하는 것은 철학이 갖는 현재의 가능성들을 우리에게 가르쳐 달라는 것이다. ― 마이클 하트 책임편집 아르노 빌라니, 로베르 싸소 | 옮긴이 신지영 | 정가 35,000원 | 쪽수 504쪽 출판일 2012년 3월 31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39×208) 양장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

  섬네일

후쿠시마에서 부는 바람 | 조정환 엮음 | 2012.3.26

Winds from Fukushima 죽음의 바람인가 사랑의 바람인가, 재앙의 바람인가 혁명의 바람인가, 몰락의 바람인가 전환의 바람인가, 지역의 바람인가 지구의 바람인가? 후쿠시마에서 당신은 무엇을 보았는가? 전지구적 핵체제인가 전지구적 공동체인가? 착취관계의 지속인가 사랑의 정치적 시간의 개시인가? 한국, 일본, 유럽의 15인의 진보적 지식인들이, 지구 한 켠에서 신음하면서 지구 전체를 향해 절규하고 있는 후쿠시마를 생각하며 우리에게 이 물음들을 던진다. 엮은이 조정환 | 정가 18,000원 | 쪽수 304쪽 | 출판일 2012년 3월 26일 |…

  섬네일

시로 읽는 니체 | 오철수 지음 | 2012.2.22

삶으로만 생을 타전하다 다른 몸, 다른 생각, 다른 삶으로의 전환을 꿈꾸는 오철수의 시에세이 지은이 오철수 | 정가 18,000원 | 쪽수 492쪽 | 출판일 2012년 2월 22일 판형 신국판 (152x225) |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도서분류 Cupiditas, 피닉스문예 06 | ISBN 9788961950459 보도자료 시로읽는니체_보도자료.pdf 시로읽는니체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yes24 인터파크도서 인터넷교보문고 『시로 읽는 니체』 간단한 소개 제3회 전태일 문학상을 수상한 오철수 시인이 이시영, 기형도, 강수니, 조…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