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부채통치

사건의 정치

부채인간의 관리

일상생활의 혁명

affcom_270.jpg


(기사 전문) 


쉽게 환멸을 이야기하는 시기다. 희망의 전파를 기대했던 <나는 꼼수다>와 트위터는 4·11 총선과 통합진보당 사태를 거치면서 되레 환멸을 실어나르고 있다. 환상이 깨지면 환멸이 온다는 점에서 처음은 아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은 어떤가. 거대한 분노와 슬픔의 물결을 불러일으켰음에도 어떤 정치적 과정을 이끌어냈다기보다 애도만이 남았다. 다만 ‘영매’들만이 그를 재현하겠다고 나선다.


“환멸이야말로 삶의 뿌리를 붙잡고 서 있지 못할 때 쉽게 도래하는 낙담입니다. 구체적인 삶 속을 보면 세상은 쉽게 변하지도 않지만, 안 변하지도 않습니다. 세상에 대한 낙담은 추상적 지표만을 보고 쉽게 낙관하거나 좌절하는 지식인의 변덕인지도 모릅니다.”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갈무리)을 펴낸 권명아 동아대 교수(47·사진)는 지난 6일 전화인터뷰에서 “통계나 지표, 선거 같은 변화로 나타나지는 않지만 들끓고 있는 에너지를 봐야 한다”며 “한국사회가 실제로는 엄청난 부대낌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책은 그 ‘부대낌’을 분석했다. ‘한국 사회의 정동을 묻다’라는 부제에서 나타나듯 부대낌은 ‘정동’(情動)이라는 번역어가 쉽게 와닿지 않는 ‘affect’라는 개념을 풀어 쓴 것이다.


“부대낌은 복합적입니다. 일단 사람들과의 부대낌도 있겠죠. 또 속이 부대낀다고 말할 때는 어떤 다른 물질이 내 몸 안으로 들어왔을 때의 신체반응을 뜻하죠. 정동이라는 말은 신체적 반응과 힘의 부딪침, 이 두 가지를 모두 함축합니다. 부대낌은 의식적으로 제어할 수 없습니다. 비유하자면 속이 부대껴서 구토할 때와 같죠.” 그래서 부대낌은 삶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지만 반대가 될 수도 있다. 중요한 건 이 과정이 어쨌든 자신을 ‘변화’시킨다는 부분이다.


권 교수는 이 부대낌을 보는 것이 거대한 사회 변화의 서사 속에서 포착하기 어려운 양상을 볼 수 있게 한다고 말한다. 그도 말하듯 1980년대 한국 사회가 정치적인 것에 대한 파토스(열정)로 충만한 시대였다면 20여년이 흐른 지금은 정치적인 것에 대한 아파지(무관심)가 지배적이다. “그런데 파토스에서 아파지로의 변화만을 보면 두 가지로 환원되지 않는 들끓고 있는 양상들, 예컨대 슬픔, 외로움, 사랑 같은 것들을 볼 수가 없죠. 어떤 때는 이것이 정치적 열정으로 가기도 하고 때로는 무관심으로 가기도 하는데 지금까지는 사회문제적 현상이라든지 아니면 심리적 치유의 대상으로만 생각했죠.”


예를 들어 권 교수는 용산 참사와 두 전직 대통령의 죽음 등으로 이뤄진 촛불과 광장과 조문 행렬이 극장가와 서점으로 이동하는 것에 주목한다. 죽음과 상실, 그에 따른 슬픔과 죄책감 같은 것들은 우리 사회에서 크게 인기를 끌었던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 영화 <해운대>나 <워낭소리> 등에 똑같이 이어진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는 양쪽 모두 “죽음에 대한 감응이 책임이라는 윤리의 자리를 만들기보다 공동체의 익숙한 삶을 정상화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갔다”고 본다. <엄마를 부탁해>나 <워낭소리>는 가족이라는 테두리 밖에서 공동체에서마저 버려진 다른 죽음에 대한 감응력을 막는다. <해운대>는 재난 뒤 죽음의 책임에 대한 반성보다는 정성스레 바닷가를 청소하는 장면 즉 공동체의 정상화 과정만을 길게 비춘다. 죽음을 계기로 나와 타인을 결부시키기보다 생존의 불안감만을 느끼며 자신의 삶만을 보존하려는 본능만을 강화하는 익숙한 장면과도 겹친다.


이렇듯 대중의 에너지 혹은 부대낌은 “그 자체로 진보적이거나 희망적인 무언가를 가져다 줄 보고”는 아니다. 하지만 권 교수는 우리가 어디로 가고 있는가를 보기 위해서는 반드시 마주해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 사회에 팽배한 ‘진보와 보수, 민주와 반민주, 이명박도 노무현도 다 마찬가지다. 모두 망조다. 중요한 건 살아남는 거다’라는 환멸감을 보는 시각도 그렇다. 그는 이런 경향을 “무지한 대중의 보수주의적 회귀”라고 보지 않는다. 그것은 “현존하는 모든 것에 대한 안티테제”를 부르짖었던 무솔리니처럼 “사회주의와 자본주의, 페미니즘과 반페미니즘, 진보와 보수 등 현존하는 모든 이념에 대한 대중들의 환멸과 피로감”에 스며든 파시즘의 징후라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권 교수는 ‘환멸과 외로움’의 문제야말로 한국 사회의 변화를 살필 수 있는 지점이라고 본다.


이런 분석은 거시적 혹은 미시적 사회 분석이라는 틀을 넘어 한 개인을 통과해 전체 사회의 구조에 접근하는 방법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시도다. “한 개인의 내적인 변화와 그 결과로서의 행위, 그것이 이뤄지는 광장과 그 행동을 촉발시키는 매개로써의 이미지들”을 꿰서 정동 혹은 부대낌을 보자는 것이다. 


“<나는 꼼수다>와 같은 경우도 이미지를 통해 촉발된 전형적인 정동 현상이라고 할 수 있죠. 실제 삶이나 현실에서는 우리의 기대를 충족해줄 만한 명료한 방향성으로 환원시킬 수 없는 미세하고 들끓는 운동 중인, 발생 중인 것들이 있어요. 이것을 보지 않으면 변화의 흐름을 가늠하는데 늘 시행착오를 겪게 됩니다.”


이번 책은 권 교수 등이 2007년부터 부산 지역에서 일궈 온 인문학습공동체 ‘아프-꼼(aff-com)’이 앞으로 내놓을 총서의 첫 번째다. 


상대적으로 소외받는 지방에서 공동체를 끌고 나간다는 것, 그리고 익숙지 않은 방법론으로 부딪쳐 간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그는 “실패는 현실이지만 그럼에도 계속해서 나아가는데 방점을 두는 것이 우리가 가진 힘”이라고 말한다.


2012년 6월 8일

경향신문

황경상 기자


기사 원문 링크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6081946275&code=96020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저자인터뷰 [경향신문 2015.2.2] ‘예술인간의 탄생’ 낸 다중지성의 정원 조정환 대표 “위대한 예술은 제도의 흐름 위반할 때 나타나” / 백승찬 기자 김하은 2015-02-03 177
32 저자인터뷰 [한겨레 2014.8.12] 졸졸졸…휘리릭…쏴아아…이 소리는 왜 ‘소음’이 됐나 / 손준현 기자 김하은 2014-08-12 254
31 저자인터뷰 [경향아티클 5월호] '도시(metropolitan)' 절망의 디스토피아에서 유토피아 희망하기 / 주혜진 기자 file 김하은 2013-05-10 670
30 저자인터뷰 [경향신문 2012.2.28] “개발에 등떠밀린 도시민중, 그들의 저항이 도시의 본체” / 황경상 기자 file 김하은 2013-03-22 721
» 저자인터뷰 [경향신문 2012.6.8.] “정치적 열정과 무관심 사이의 ‘부대낌’을 봐야, 우리가 어디로 가는지 보인다” / 황경상 기자 file 오정민 2012-06-11 1134
28 미디어기사 [한겨레 2012.03.28.] “노동가치론 폐기를”-“마르크스주의 몰이해” - 『인지자본주의』 논쟁/ 최원형 기자 file 오정민 2012-03-28 1142
27 저자인터뷰 [한국일보 2012.2.21] "월가시위 뉴욕은 새 가능성의 공간, 원전사고 도쿄는 죽음의 정치공간" 김정연 2012-02-22 891
26 저자의 말과 글 [조정환] 『인지자본주의』에 대한 곽노완의 문제제기에 대한 응답 오정민 2011-10-14 1073
25 미디어기사 [경향신문 2011.9.21.] "한국 진보 ‘대안세계화’ 7가지 유형" - 자율주의 조정환 다중지성의 정원 등 오정민 2011-09-22 1006
24 저자인터뷰 [한겨레 2011.7.24.] 이 사람 백무산 - 농촌 자생력마저 되살리는 게 ‘시의 힘’ / 정대하 기자 오정민 2011-07-25 1396
23 저자인터뷰 빈라덴의 죽음, 테러와의 전쟁의 종언을 의미하는가? - 『9·11의 희생양』저자 마이클 웰치와의 이메일 인터뷰 김정연 2011-06-13 1423
22 저자인터뷰 [주간경향] 왜 그들은 ‘사회주의’를 버렸을까 - 1991년 5월 투쟁, 그리고 소련의 몰락 20년 오정민 2011-05-20 1329
21 저자의 말과 글 [한국일보 2011.5.7.] '지금은 독서중' 조정환 선생님의 『창조적 진화』 추천 file 오정민 2011-05-11 1177
20 저자인터뷰 [주간한국 2011.5.3. 2371호] 조정환, "지금은 인지자본주의 시대" / 이윤주 기자 file 오정민 2011-04-30 1278
19 저자인터뷰 [경향신문 2011.04.19.] “지금은 ‘인지자본주의’시대” / 황경상 기자 file 오정민 2011-04-19 1379
18 저자인터뷰 [경향신문 2010.12.30.] “예술은 영감의 소산 아닌, 인정 받으려는 사회적 투쟁” / 임영주 기자 오정민 2011-01-04 1446
17 저자인터뷰 [경향신문 2010.5.7] 광주항쟁 30주년은 신자유주의와 싸운 30년 file 김정연 2010-07-01 1290
16 미디어기사 [한겨레 09.05.13.]‘촛불’ “자율적 주체의 봉기” “중간계급의 ‘욕망 정치’” / 이세영 기자 file 오정민 2009-05-13 1454
15 저자인터뷰 [오마이뉴스 0302] 카이로스의 문학 file 오정민 2006-03-05 1903
14 저자인터뷰 [컬쳐뉴스 0224]삶의 잠재성과 활력에 주목해야 file 오정민 2006-02-27 1742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