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민주주의

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안의 노동자

사건의 정치

기호와 기계

부채 통치

정치 실험

일상생활의 혁명

깊이 읽는 베르그송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봄이 온다』 | 객토문학 동인 지음 | 2018.11.28

김하은, 2018-12-06 14:34:19

조회 수
101


보도자료

객토문학 동인 제14집

『봄이 온다』



지은이  객토문학 동인  |  정가  8,000원  |  쪽수  128쪽

출판일  2018년 11월 28일  |  판형  사륙판 (130×188)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50

ISBN  978-89-6195-189-0 04810

보도자료 봄이온다-보도자료.hwp 봄이온다-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이유도 모른 채 / 죽음의 바다로 끌려간 / 괭이 바다 양민학살사건 / 그 67년의 넋을 기리는데
연극을 잘한다는 것인지 / 아픔을 잘 나타낸다는 것인지 / 지난 세월의 상처와 아픔 / 묻히고 잊히고 사라져가는 / 오늘
그 관객의 “잘한다”는 / 어떤 울림으로 남을까 / 그 어떤 기억으로 남아야 할까

― 이상호, 「잘한다 ― 괭이 바다 연극제에서」 중에서



『봄이 온다』 출간의 의미

 

오십 번째 마이노리티 시선으로 <객토문학> 동인 14집 『봄이 온다』가 출간되었다. 이번 동인지에서는 동인들이 마음을 모아 첫발을 내디딘 후 문학을 통해 실천하고자 했던 일들에 대해 돌아보고 있다. 작은 것에서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심정으로 동인들이 서 있는 지역의 불행하고 아픈 역사의 현장을 직접 탐방하고 그 결과를 시로 만들어 함께 낭송하고 그 의미를 되새겨보고 있다.

‘김주열과 3.15, 그리고 4.19’라는 제목으로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에서 진행된 제1차 객토문학 스토리텔링에서는 3.15와 4.19라는 역사의 수레바퀴에서 ‘김주열’이 갖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노민영 시인은 “살벌한 겨울을 물리고/피 끓는 봄이 솟구치는/출렁이는 마산의 거리”는 “3.15가 데리고 온 그 봄”이라고 노래하였다.

나아가 동인들은 한국전쟁과 민간인 학살 문제를 다루기 위해 ‘전쟁과 평화, 인간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으로 마산합포구 진전면 곡안리에서 미군에 의해 자행된 민간인 학살사건을 되짚어보았다. 그러면서 전쟁이라는 특수한 상황에 부닥친 인간의 참모습을 짚어보고, 인간이 전쟁을 핑계로 저질러 놓은 민간인 학살의 아픔을 함께하였다. 박덕선 시인은 “겨우 두세 살의 아기 묘지가 햇살 아래 옹알이하며 뛰어다닐 것 같”다며 “묘비를 쓰다듬으며” 울 수밖에 없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마산에서 3.15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부마항쟁’이다. 동인들은 1979년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난 부마항쟁을 되돌아보고 있다. ‘항쟁, 아래로부터 피어난 핏빛 역사의 꽃’이라는 제목으로 항쟁의 의미와 지역에 남아 있는 기념물 등을 답사하고 기념하였다. 오늘의 민주주의가 그냥 온 것이 아니라 기나긴 역사의 아픔이 점층되어 왔음을 최상해 시인은 “하나의 촛불이 두 개의 촛불이 되고/두 개의 촛불이 세 개 네 개의 촛불로/거대한 횃불이” 된 그 뿌리에 대해 적확하게 노래하였다.

이처럼 이번 동인지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지역의 아픈 현대사 속으로 직접 들어감으로써 좀 더 현실감 있는 작품을 만들어 내었다. 이제 그 작품들을 독자들과 공유하고자 한다. 독자들도 동인과 함께 걸으며 역사의 아픔을 같이 느끼고 치유해 보면 좋겠다.

2부에서는 동인들의 다양한 시 세계가 펼쳐지고 있다. 사는 모습이 다르고 먹고사는 방법이 다를지라도 시라는 하나의 매개를 통해 펼쳐지는 삶의 모습은 서로 별반 다를 것 같지 않다. 그런 관점에서 동인들의 시를 읽다 보면 시를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14집을 내며


다시 길을 나서며 신발 끈을 묶는다. 시인에게 운명이 있다면, 그것은 주어진 길을 뚜벅뚜벅 걷는 것이다. 걷다 보면 어떤 결론에 도달할 것이라는 믿음이 바로 시인이 가진 운명이라고 말해도 되지 않을까. 이런 믿음을 버리지 못하고 손안에 가슴속에 품고는 끝내 가던 길을 멈춘 시인이 어디 한둘이겠는가. 설사 우리가 이 길에서 우리가 걸으며 실천하고자 했던 일들이 좀 부족하더라도, 그 끝이 어딘지는 모르지만 가 닿지 못할지라도, 그것 역시 우리에게 주어진 운명으로 받아 안는 것이 시인의 길이라고 해도 될 것이다.

우리는 그런 의미에서 지금까지 어떤 길을 걸어왔는지 되돌아보고 반성해야 하며, 어떤 방향으로 걸어갈 것인지에 대한 깊은 고민은 언제나 유효한 일이라고 본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는 동인들이 매년 행했던 시화전 대신 우리 지역에서 있었던 불행하고 아픈 역사의 현장을 직접 탐방하고 공부해서 함께 이야기해 보는 사업을 통해 작은 실천을 해 보았다.

세 번에 걸친 스토리텔링은 첫 번째로 ‘김주열과 3·15, 그리고 4·19’라는 제목으로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에서 시를 읽고 3·15와 4·19라는 역사의 수레바퀴에서 ‘김주열’이 갖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았으며, 두 번째로는 한국전쟁과 민간인 학살 문제를 다루기 위해 ‘전쟁과 평화, 인간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으로 마산합포구 진전면 곡안리에서 미군들에 의해 자행된 민간인 학살사건을 통해 전쟁이라는 특수한 상황에 부닥친 인간의 참모습을 짚어보고, 인간이 전쟁을 핑계로 저질러 놓은 민간인 학살에 대해 작은 마음으로나마 추도하는 시간을 가져 보았다. 세 번째로 우리 지역에서 3·15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부마항쟁’일 것이다. 1979년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난 부마항쟁을 ‘항쟁, 아래로부터 피어난 핏빛 역사의 꽃’이라는 제목으로 항쟁의 의미와 지역에 남아 있는 기념물 등을 답사하고 시 낭송을 하는 시간을 가져 보았다. 무엇보다도 스토리텔링을 통해 조금이나마 지역의 굵직한 현대사 속으로 걸어 들어간 시간은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이처럼 작지만,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 객토는 쉬지 않고 걸어갈 것이다.

이번 14집에는 스토리텔링을 통한 결과물을 1부 <함께 걷는 길>과 3부 <객토문학 스토리텔링>이라는 제목으로 선보인다. 그리고 일상적으로 시작 활동을 한 결과물을 2부 <시로 말한다>에 싣는다. 오랜만에 정은호 동인이 신작을 내놓았다. 시인이 시를 버릴 수 없듯, 시인은 현실을 외면할 수 없다. 눈을 약간만 옆으로 돌려 보면 아직도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머리띠를 두른 사람들이 많다. 또한 하루를 먹고 살기 위해 버티는 사람들의 손이 너무나 허전하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그들의 손을 누가 잡아줄 수 있을까. 시인은 시를 통해 화가는 그림을 통해 가수는 노래를 통해 그들의 삶을 우리라는 울타리 속에서 함께 아우르는 세상을 꿈꿔본다. 그런 꿈을 꾸는 게 시인이지 않을까.


2018년 10월
객토문학 동인



객토문학 동인 소개


객토문학 동인은 1990년 경남 마산 창원에서 노동자들이 중심이 되어 시를 쓰는 모임으로 출발을 하였지만, 아이엠에프 이후 다양한 직업을 가진 모임으로 거듭났습니다. 2000년 첫 동인지를 출간하기까지 소책자 『북』을 발행하였으며, 그 후 해마다 동인지를 묶어냈습니다. 또한 시대의 첨예한 현실을 주제로 한두 권의 기획시집을 묶어냈으며, 지역과 지역을 넘어 삶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공통의 주제를 선정하여 동인 개개인의 개성을 살린 작품을 생산해 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땀 흘리는 사람이 쓴 글이 많아져야 세상이 좀 더 나아지리라 확신하며 더욱 열심히 일하고 글을 쓰려고 합니다.
현재 참여하는 동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노민영, 박덕선, 배재운, 이규석, 이상호, 정은호, 최상해, 표성배, 허영옥입니다.



대표시 ― 「봄이 온다」(노민영)


짓밟히고 다져진 땅속에
숨 고르던 생명이 일제히
햇살을 향해 싹이 솟구치는 봄날

부정한 것을 부정하다고 외치며
마산의 봄은
독재를 뚫고 3·15에 솟았다.

총부리에 꺾인 3·15가 가라앉고만
마산 앞바다의 4월 11일
참을 수 없는 억울함으로 출렁이다
시퍼렇게 멍든 파도는
돌덩이를 매단 주검의 김주열을
건져 올렸다.

이 망극한 울분을 외치고 외치며
독재와 부정의 항거를 위해
마산은 거센 파도로 솟구쳤다.

마산의 봄은
앞바다에 꽃잎이 떨어지면
시퍼런 파도가 출렁거리며 데리고 온다.

마산 앞바다는 파도는
가라앉힌다고 품을 수 없고
억누른다고 출렁이지 않을 수 없는
혼이 실린 봄을 부르는 바다
죽어서도 용서치 못할
김주열이 시퍼렇게 파도친다.

3·15가 데리고 온 그 봄
꽃샘추위에 잠시 머뭇거릴 뿐
봄은 기어코 온다.



목차


14집을 내며

제1부 함께 걷는 길

<김주열과 3·15, 그리고 4·19>
정은호 마산에는 3·15 국립묘지가 있다 13
노민영 봄이 온다 14 / 죽어서 흙밥이나 될 바에는 16
허영옥 꽃샘추위 17
박덕선 등대, 타오르지 않아도 18
이규석 도화선 20
이상호 바다는 22
최상해 그 이름 김주열 24
표성배 마산 2018년 26 / 자유 27

<전쟁과 평화, 인간의 두 얼굴>
허영옥 없어져야 할 말 29
노민영 대숲 소리 30
박덕선 우리 아기 죄명은 통비분자 32
이규석 아직도 산은 말이 없고 34
이상호 잘한다 36
최상해 1950년 8월 11일 38
표성배 전쟁과 괴물 40 / 악마 42

<항쟁, 아래로부터 피어난 핏빛 역사의 꽃>
표성배 봉화산은 매일매일 45 / 馬山 10·18 그리고 46
노민영 긴급조치시대 멸망의 물결 48
이규석 봄은 그냥 오는 것이 아니다 50
허영옥 장마 52
이상호 아직도 54
최상해 대한민국 56
박덕선 혁명의 흔적 58

제2부 시로 말한다

노민영 배냇저고리 60 / 전생 61 / 은비늘 62 / 수평선 64 / 물고기처럼 사는 법 65
박덕선 하행선 노상매장에 앉아 66 / 백두산 아리랑 68 / 녹색 동지 권혜반 70
배재운 봄날에 73 / 첫선 74 / 빈자리 75 / 환생 76 / 빨간 티이 77
이규석 바가지 78 / 불량 79 / 오십견 80 / 계룡산 82 / 허기 84
이상호 비상 85 / 소록도 86 / 뜬금없이 87 / 창동예술촌에서 88 / 줄 89
정은호 목 백일홍 90 / 하늘같이 91 / 능소화 92 / 촌철살인 94 / 쓸어가라 96
최상해 강아지똥 97 / 모순 98 / 식목일 99 / 사라지다 100 / 안부 101
표성배 봄비 102 / 야외음악회 103 / 불효자 104 / 등 105 /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도보다리에는 106
허영옥 유목민 107 / 울란바토르 달동네 108 / 몽골에서 별 헤는 밤 109 / 호상 110 / 변비 걸린 고양이 111

제3부 객토문학 스토리텔링

제1차 객토문학 스토리텔링 114
제2차 객토문학 스토리텔링 118
제3차 객토문학 스토리텔링 122

객토문학 동인지 및 동인의 책 126

첨부

0 댓글

Board Menu

목록

Page 12 / 12
Status 섬네일 제목
  섬네일

혁명의 만회 | 안또니오 네그리 지음 | 영광 옮김 | 2005.11.11

혁명의 만회 Revolution Retrieved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tonionegri 복지국가에서 전쟁국가로의 이행과 새로운 사회적 주체성 한국에 최초로 소개되는 오뻬라이모-아우또노미아 시기 혁명적 네그리의 정선된 글 모음 자본주의 위기, 케인즈주의, 신자유주의, 사회적 노동과 혁명조직 등에 관한 정열적 탐구 지은이 안또니오 네그리 | 옮긴이 영광 | 정가 18,500원 | 쪽수 504쪽 출판일 2005년 11월 11일 | 판형 변형신국판(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9 IS…

  섬네일

들뢰즈 맑스주의 | 니콜래스 쏘번 지음 | 조정환 옮김 | 2005.10.10

『들뢰즈 맑스주의 : 민중이 없는 시대의 소수정치』 Deleuze, Marx and Politics 민중이 없는 시대의 정치와 정치학 맑스주의의 핵심 텍스트들에 대한 면밀한 독해 들뢰즈와 안또니오 네그리의 유사성과 차이점에 대한 분석 지은이 니콜래스 쏘번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18,000원 | 쪽수 440쪽 출판일 2005년 10월 10일 | 판형 변형 신국판(210*148)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8 ISBN 9788986114829 | 보도자료 들뢰즈 맑스주의-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

  섬네일

실업사회|김만수 지음|2003.3.31

실업사회 -이 땅의 실업 세대를 위한 사회학적 보고서!- 40년 동안의 통계자료를 세밀하게 분석하고 한국사회의 총 자본과 실업률의 변화를 실증적으로 분석하여 ‘실업률 증가경향의 법칙’을 제시하는 최초의 책!! 『리영희-살아있는 신화』(나남, 2003)의 저자 김만수가 15년의 독일 유학 생활을 결산하며 내놓는 역작!! 지은이 김만수 | 정가 13,000원 | 쪽수 288쪽 출판일 2003년 03월 31일 | 판형 신국판(152*22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카이로스 총서 1 ISBN 89-86114-63-1 | 보도자료 실업…

  섬네일

비물질노동과 다중 | 질 들뢰즈, 안또니오 네그리 외 지음 | 자율평론 기획 | 2005.5.20

Immaterial Labor & Multitude ‘정보사회, 탈산업사회, 주목경제, 포스트포드주의란 무엇인가?’ 에 대한 자율주의의 응답 물질적 생산물의 생산에서 사회적 주체성의 생산으로 변화한 우리 시대의 노동과 그것의 정치철학적 의미에 대한 심원한 분석서 지은이 질 들뢰즈, 안또니오 네그리 외 | 옮긴이 서창현 외 | 정가 21,000원 | 쪽수 400쪽 출판일 2005년 5월 20일 | 판형 변형 신국판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7 ISBN 9788986114799 | 보도자료 비물질노동과 다중_보도자료.h…

  섬네일

제국기계 비판 | 조정환 지음 | 2005.1.1

A Critique of the Emperial Machine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joe_gal 전 지구적 수용소, 보편적 전쟁질서, 휴식 없는 치안기계로 나타나는 현대 제국기계에 대한 구체적이고 대안적인 비판! ‘제국주의, 민중, 진보’라는 19~20세기의 근대적인 저항정치적 3대 화두를 ‘제국, 다중, 자율’이라는 21세기의 탈근대적인 구성정치적 3대 화두로 전환시키기 위한 치밀하고도 실증적인 탐구! 지은이 조정환 | 정가 20,000원 | 쪽수 536쪽 출판일 2005년 1월 1일 | 판형 변형 신국판(216*14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섬네일

다중 | 빠올로 비르노 지음 | 김상운 옮김 | 2004.11.1

『다중 : 현대의 삶 형태에 관한 분석을 위하여』 A Grammar of the Multitude : For an Analysis of Contemporary Forms of Life 지은이 빠올로 비르노 | 옮긴이 김상운 | 정가 15,000원 | 쪽수 296쪽 출판일 2004년 11월 1일 | 판형 변형 신국판(223*152)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Mens, 아우또노미아총서 5 ISBN 9788986114713 | 보도자료 다중-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다중』내용 소개 자율주의적 입장에서 본 오늘날의 삶-형태에 관한 분석서, 비르노의 『…

  섬네일

들뢰즈 사상의 진화 | 마이클 하트 지음 | 김상운, 양창렬 옮김 | 2004.7.25

들뢰즈 사상의 진화 Giles Deleuze : An Apprenticeship in Philosophy 지은이 마이클 하트 | 옮긴이 김상운, 양창렬 | 정가 25,000원 | 쪽수 480쪽 출판일 2004년 7월 25일 | 판형 변형 신국판(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Mens, 아우또노미아총서 4 ISBN 9788986114690 | 보도자료 들뢰즈사상의진화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왜 우리는 마이클 하트의 『들뢰즈 사상의 진화』를 주목해야 하는가? 철학에 관해 말한다는 것은 우리의 삶에 관해 말하는 것이기…

  섬네일

혁명의 시간 | 안또니오 네그리 지음 | 정남영 옮김 | 2004.6.15

Time for Revolution 나 자신에게 주는 아홉 개의 교훈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tonionegri 『혁명의 시간』은 변증법적 유물론이 남긴 어두운 과거, 그것에 의해 가로막혀온 유물론의 역사를 완전히 혁신하여 유물론을 새로운 빛 속에서 새롭게 제시한다. 『제국』 이후에 쓰인 안또니오 네그리의 철학서인 이 책은 네그리의 가장 최근의 철학적 사유가 집중적으로 담긴 책으로, 독자들의 『제국』 읽기를 돕는 데서 훌륭한 역할을 할 것이다. 지은이 안또니오 네그리 | 옮긴이 정남영 | 정가 13,900원 | 쪽수 288쪽 출판일…

  섬네일

무엇을 할 것인가? | 워너 본펠드 외 지음 | 조정환 옮김 | 2004.2.22

무엇을 할 것인가 What is to be Done? 지은이 워너 본펠드, 쎄르지오 띠쉴러 외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15,000원 | 쪽수 384쪽 출판일 2004년 2월 22일 | 판형 신국판 변형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총서 2 ISBN 9788986114621 | 보도자료 무엇을할것인가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교보,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무엇을 할 것인가?』소개 사빠띠스따 봉기 십 주년에 레닌의‘무엇을 할 것인가? 백 년 역사를 되짚어본다. 1994년 1월 1일에 멕시코 남부 치아빠스 라깡도나 …

  섬네일

아우또노미아 | 조정환 지음 | 2003.10.9

아우또노미아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joe_gal 다중의 자율을 향한 네그리의 항해! <제국>의 통제와 온 몸으로 싸우며 21세기 인류의 대안적 삶을 고민해온 안또니오 네그리, 그의 삶과 사상에 대한 세계 최초의 본격 연구서 지은이 조정환 | 정가 20,000원 | 쪽수 520쪽 출판일 2003년 10월 9일 | 판형 변형신국판 양장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총서 1 ISBN 9788986114560 | 보도자료 아우또노미아보도자료.hwp | auto1_아우또노미아기자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