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민주주의

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안의 노동자

사건의 정치

기호와 기계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부채통치

부채인간의 관리

일상생활의 혁명

젊은 날의 시인에게 | 김명환 지음 | 2017.10.27

김하은, 2017-10-31 17:04:46

조회 수
35
poet2-3d(300).jpg



보도자료 

김명환 시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



지은이  김명환  |  정가  7,000원  |  쪽수  104쪽

출판일  2017년 10월 27일  |  판형  신국판 변형 (139×208)

도서 상태  초판 / 무선철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마이노리티시선 04

ISBN  978-89-6195-169-2 04810

보도자료 젊은날의시인에게-보도자료-시집.hwp 젊은날의시인에게-보도자료-시집.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김명환 시인은 “스스로를 바꾸는 것이 세상을 바꾸는 것보다 어렵다는 걸” 알아버렸다. … “비바람 강을 건너 눈보라 산을 넘어” 여기까지 달려온 시인이여! 어쩌랴, 세상은 변했는데 “변하지 않는” 시인이여!

― 서정홍 / 농부시인


그의 시에는 ‘푸른 깃발’이 자주 등장한다. 푸른 깃발은 철도차량을 연결하고 분리할 때 쓰는 신호용 깃발이다. 멈춰선 기관차를 달리게 하는 신호다. 그의 시는 푸른 깃발로 펄럭였다.

― 송덕원 / 철도노동자


김명환의 시가 이토록 가슴을 진동시키는 것은 만들어진 언어가 아니라 그의 삶 자체이기 때문이다.

― 안재성 / 소설가

 

 

젊은 날의 시인에게』 출간의 의미

 

시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는 지난 해 나온 산문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의 쌍둥이다. 제목과 표지가 같다. 한 노동자의 고뇌와 아픔과 절망과 좌절과 분노와 희망이 산문으로, 운문으로 그 형식을 달리해서 기록된 것이다.


김명환은 노동자에서 시인으로, 다시 문예운동가로, 다시 선전활동가로,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살아온 노동자다.


제5부는 “시인 시절의 시”들을 묶었다. 이 시기 그는 분단과 억압의 시대를 살아가는 고뇌와 자유와 통일에 대한 갈망을 노래하고 있다.


제4부는 “문예운동가 시절의 시”들을 묶었다. 80년대 후반기 노동현장에서 솟아오르는 노동자들의 꿈과 희망을 노래하고 있다.


“선전활동가 시절의 시”들은 제3부, 제2부, 제1부에 묶여있다. “현실사회주의의 실패” 이후 소시민으로 살아가는 시인의 절망과 좌절과 고뇌, 그리고 그 극복과정의 지난함과 치열함을 반성문처럼 기록하고 있다.


이 시집에 실린 글들을 쓴 30여 년 동안 그는, 시를 쓰며 문예운동을 하며 선전활동을 하며 살았다. 이 시집을 거꾸로 읽으면 그의 삶의 궤적이 드러난다. 시집은 시인의 삶의 궤적이고 산문집은 그 궤적의 자료집이다. 같은 제목과 표지의 쌍둥이 시집과 산문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는 격동의 시대를 살아온 어느 늙은 선전활동가의 “문학적 활동보고서”다. 한 시인의 “지난하고 치열한 자기 자신과의 싸움”의 기록이다.


시대의 역순으로 묶어진 이 시집을 읽은 소설가 안재성은 “30년 전의 김명환이 지금의 김명환”이라고 말했다. 서정홍 시인은 “세상은 변했는데, 변하지 않는 시인”이라고 말했다. 이한주 시인은 “시집의 제4부와 제1부는 30년의 시차가 있다. 그런데 김명환 시인의 절망과 분노와 희망이 일치한다. 하지만 제3부와 제2부를 보면 그의 절망과 좌절이 분노와 희망으로 변해가는 걸 볼 수 있다. 시인이 변하지 않은 게 아니라, 변하고 변해서 한 바퀴 돈 것”이라고 말했다.



서시 ― 「젊은 날의 시인에게」
 
나는 세상을 바꾸지 못하고
스스로를 바꾸며 살았다

스스로를 바꾸는 것이
세상을 바꾸는 것보다 어렵다는 걸
미리 알았다면
이렇게 먼 길을 돌아
몸과 마음을 상하진 않았을 것이다

살아온 날들을 되돌리기엔
너무 먼 길을 걸어왔다
날은 어둡고 바람은 찬데
너는 아직도 거기
황량한 벌판에 서 있느냐
젊은 시인아



추천사


김명환 시인은 “스스로를 바꾸는 것이 세상을 바꾸는 것보다 어렵다는 걸” 알아버렸다. “지나온 날들 아픔 아닌 것이 없”는데, 오늘도 책상머리에 앉아 시를 쓰지 않고 “황량한 벌판”에서 시를 쓴다. 머리로 쓰지 않고, 발로 쓴다. 발로 쓴 시를 읽다가 ‘머리 좋은 것이 마음 좋은 것만 못하고 마음 좋은 것이 손 좋은 것만 못하고 손 좋은 것이 발 좋은 것만 못하다’는 말이 생각나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비바람 강을 건너 눈보라 산을 넘어” 여기까지 달려온 시인이여! 어쩌랴, 세상은 변했는데 “변하지 않는” 시인이여!
― 서정홍 / 농부시인

그의 시에는 ‘푸른 깃발’이 자주 등장한다. 푸른 깃발은 철도차량을 연결하고 분리할 때 쓰는 신호용 깃발이다. 멈춰선 기관차를 달리게 하는 신호다. 그의 시는 푸른 깃발로 펄럭였다. “기관차에 올라타고 전진! 전진!” 펄럭이는 푸른 깃발을 따라 철도노동자들이 울고 웃으며 투쟁에 나섰다. 그의 시와 함께 “힘차게 힘차게” 펄럭였다.
― 송덕원 / 철도노동자

삼십 년 가까운 세월을 친구로 살아왔건만 그를 만나고 돌아올 때면 꼭 어둡고 깊은 산속에 홀로 버려두고 나오는 기분이다. 경쟁과 착취의 자유만이 무한 증식하는 암울한 세상에 홀로 저항하고 홀로 절망하는 선한 시인의 모습이 나를 정화시킨다. 김명환의 시가 이토록 가슴을 진동시키는 것은 만들어진 언어가 아니라 그의 삶 자체이기 때문이다.
― 안재성 / 소설가



지은이 소개


김명환은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1984년 사화집 『시여 무기여』에 시 「봄」 등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89년 월간 『노동해방문학』 문예창작부장, 2000년 ‘철도노조 전면적 직선제 쟁취를 위한 공동투쟁본부’ 기관지 『바꿔야 산다』 편집장, 2007년 철도노조 기관지 『철도노동자』 편집주간으로 활동했다. 산문집 『젊은 날의 시인에게』가 있다.



목차 


1부 참회록 : 2009~2017

어느 KTX 여승무원 이야기 13

나는 쓴다 17

가다오 나가다오 21

참회록 23

파이팅, 우리 아빠 26

푸른 깃발 펄럭인다 28

이하역 30

봄날에 31

압해도에 가면 32

와온해변에서 33


2부 망실공비를 위하여 : 2000~2008

망실공비를 위하여 1 37

망실공비를 위하여 2 38

첫사랑 39

돋보기 41

계약직 42

마침표 44

자전거 45

지하철 1호선 46

돌 47

오십 48


3부 죽은 자의 노래 : 1991~1999

고요한 돈강 51

신촌블루스 52

시인의 죽음 53

오류동 까치 54

팔푼이 이권필 55

죽은 자의 노래 1 57

죽은 자의 노래 2 58

야간열차 59

열차감시 60

어색한 휴식 62

송별회 64

봄비 65

갈매기의 꿈 66


4부 우리들의 꿈 : 1987~1990

사북에 이르면 69

지장천 70

활화산 71

물줄기 73

우리들의 꿈 75

여린 손 곱게 들어 77

이제 가자, 네 형제들 내 살붙이들과 79

우리를 헤어져서 살게 하는 세상은 1 81

우리를 헤어져서 살게 하는 세상은 2 85


5부 고향의 봄 : 1983~1986

봄 91

봄타령 93

꽃지면 95

나무 96

내가 죽어 97

소양강에서 99

병기수입을 하며 100

옛 전우의 뼈를 묻은 밤에는 101

햄버거 102

고향의 봄 103

첨부

0 댓글

Board Menu

목록

Page 11 / 11
Status 섬네일 제목
  섬네일

혁명의 만회 | 안또니오 네그리 지음 | 영광 옮김 | 2005.11.11

혁명의 만회 Revolution Retrieved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tonionegri 복지국가에서 전쟁국가로의 이행과 새로운 사회적 주체성 한국에 최초로 소개되는 오뻬라이모-아우또노미아 시기 혁명적 네그리의 정선된 글 모음 자본주의 위기, 케인즈주의, 신자유주의, 사회적 노동과 혁명조직 등에 관한 정열적 탐구 지은이 안또니오 네그리 | 옮긴이 영광 | 정가 18,500원 | 쪽수 504쪽 출판일 2005년 11월 11일 | 판형 변형신국판(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9 IS…

  섬네일

들뢰즈 맑스주의 | 니콜래스 쏘번 지음 | 조정환 옮김 | 2005.10.10

『들뢰즈 맑스주의 : 민중이 없는 시대의 소수정치』 Deleuze, Marx and Politics 민중이 없는 시대의 정치와 정치학 맑스주의의 핵심 텍스트들에 대한 면밀한 독해 들뢰즈와 안또니오 네그리의 유사성과 차이점에 대한 분석 지은이 니콜래스 쏘번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18,000원 | 쪽수 440쪽 출판일 2005년 10월 10일 | 판형 변형 신국판(210*148)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8 ISBN 9788986114829 | 보도자료 들뢰즈 맑스주의-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

  섬네일

실업사회|김만수 지음|2003.3.31

실업사회 -이 땅의 실업 세대를 위한 사회학적 보고서!- 40년 동안의 통계자료를 세밀하게 분석하고 한국사회의 총 자본과 실업률의 변화를 실증적으로 분석하여 ‘실업률 증가경향의 법칙’을 제시하는 최초의 책!! 『리영희-살아있는 신화』(나남, 2003)의 저자 김만수가 15년의 독일 유학 생활을 결산하며 내놓는 역작!! 지은이 김만수 | 정가 13,000원 | 쪽수 288쪽 출판일 2003년 03월 31일 | 판형 신국판(152*22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Potentia, 카이로스 총서 1 ISBN 89-86114-63-1 | 보도자료 실업…

  섬네일

비물질노동과 다중 | 질 들뢰즈, 안또니오 네그리 외 지음 | 자율평론 기획 | 2005.5.20

Immaterial Labor & Multitude ‘정보사회, 탈산업사회, 주목경제, 포스트포드주의란 무엇인가?’ 에 대한 자율주의의 응답 물질적 생산물의 생산에서 사회적 주체성의 생산으로 변화한 우리 시대의 노동과 그것의 정치철학적 의미에 대한 심원한 분석서 지은이 질 들뢰즈, 안또니오 네그리 외 | 옮긴이 서창현 외 | 정가 21,000원 | 쪽수 400쪽 출판일 2005년 5월 20일 | 판형 변형 신국판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 총서 7 ISBN 9788986114799 | 보도자료 비물질노동과 다중_보도자료.h…

  섬네일

제국기계 비판 | 조정환 지음 | 2005.1.1

A Critique of the Emperial Machine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joe_gal 전 지구적 수용소, 보편적 전쟁질서, 휴식 없는 치안기계로 나타나는 현대 제국기계에 대한 구체적이고 대안적인 비판! ‘제국주의, 민중, 진보’라는 19~20세기의 근대적인 저항정치적 3대 화두를 ‘제국, 다중, 자율’이라는 21세기의 탈근대적인 구성정치적 3대 화두로 전환시키기 위한 치밀하고도 실증적인 탐구! 지은이 조정환 | 정가 20,000원 | 쪽수 536쪽 출판일 2005년 1월 1일 | 판형 변형 신국판(216*14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섬네일

다중 | 빠올로 비르노 지음 | 김상운 옮김 | 2004.11.1

『다중 : 현대의 삶 형태에 관한 분석을 위하여』 A Grammar of the Multitude : For an Analysis of Contemporary Forms of Life 지은이 빠올로 비르노 | 옮긴이 김상운 | 정가 15,000원 | 쪽수 296쪽 출판일 2004년 11월 1일 | 판형 변형 신국판(223*152)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Mens, 아우또노미아총서 5 ISBN 9788986114713 | 보도자료 다중-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다중』내용 소개 자율주의적 입장에서 본 오늘날의 삶-형태에 관한 분석서, 비르노의 『…

  섬네일

들뢰즈 사상의 진화 | 마이클 하트 지음 | 김상운, 양창렬 옮김 | 2004.7.25

들뢰즈 사상의 진화 Giles Deleuze : An Apprenticeship in Philosophy 지은이 마이클 하트 | 옮긴이 김상운, 양창렬 | 정가 25,000원 | 쪽수 480쪽 출판일 2004년 7월 25일 | 판형 변형 신국판(145*215)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Mens, 아우또노미아총서 4 ISBN 9788986114690 | 보도자료 들뢰즈사상의진화_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왜 우리는 마이클 하트의 『들뢰즈 사상의 진화』를 주목해야 하는가? 철학에 관해 말한다는 것은 우리의 삶에 관해 말하는 것이기…

  섬네일

혁명의 시간 | 안또니오 네그리 지음 | 정남영 옮김 | 2004.6.15

Time for Revolution 나 자신에게 주는 아홉 개의 교훈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antonionegri 『혁명의 시간』은 변증법적 유물론이 남긴 어두운 과거, 그것에 의해 가로막혀온 유물론의 역사를 완전히 혁신하여 유물론을 새로운 빛 속에서 새롭게 제시한다. 『제국』 이후에 쓰인 안또니오 네그리의 철학서인 이 책은 네그리의 가장 최근의 철학적 사유가 집중적으로 담긴 책으로, 독자들의 『제국』 읽기를 돕는 데서 훌륭한 역할을 할 것이다. 지은이 안또니오 네그리 | 옮긴이 정남영 | 정가 13,900원 | 쪽수 288쪽 출판일…

  섬네일

무엇을 할 것인가? | 워너 본펠드 외 지음 | 조정환 옮김 | 2004.2.22

무엇을 할 것인가 What is to be Done? 지은이 워너 본펠드, 쎄르지오 띠쉴러 외 | 옮긴이 조정환 | 정가 15,000원 | 쪽수 384쪽 출판일 2004년 2월 22일 | 판형 신국판 변형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총서 2 ISBN 9788986114621 | 보도자료 무엇을할것인가보도자료.hwp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교보,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무엇을 할 것인가?』소개 사빠띠스따 봉기 십 주년에 레닌의‘무엇을 할 것인가? 백 년 역사를 되짚어본다. 1994년 1월 1일에 멕시코 남부 치아빠스 라깡도나 …

  섬네일

아우또노미아 | 조정환 지음 | 2003.10.9

아우또노미아 저자 블로그 : http://blog.naver.com/joe_gal 다중의 자율을 향한 네그리의 항해! <제국>의 통제와 온 몸으로 싸우며 21세기 인류의 대안적 삶을 고민해온 안또니오 네그리, 그의 삶과 사상에 대한 세계 최초의 본격 연구서 지은이 조정환 | 정가 20,000원 | 쪽수 520쪽 출판일 2003년 10월 9일 | 판형 변형신국판 양장 | 도서 상태 초판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도서분류 Virtus, 아우또노미아총서 1 ISBN 9788986114560 | 보도자료 아우또노미아보도자료.hwp | auto1_아우또노미아기자보도자료.pdf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