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서평

『9·11의 희생양』에 주목한 언론들!

by 김정연 posted Jun 13,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1년 9·11 10주년을 맞아 출간된 갈무리 새책 『9·11의 희생양』에 관한 언론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아래에 『9·11의 희생양』에 대한 언론 기사 링크들을 모았습니다.


이번 주 내내 알찬 서평들이 여러 매체들에 게재될 예정입니다.

2탄, 『9·11의 희생양』 서평 열전 또한 기대해 주세요. :)


911_(270).jpg


경향신문 2011.6.11 김종목 기자

미국의 정치이익 위해 이용된 9·11…공포와 테러의 표적이 된 사람들
"책은 9·11 이후 테러와 무관한 사람들이 희생양으로서 겪어야 했던 피해를 국가범죄와 증오범죄란 틀에서 분석한다. 미국인들에게 비애·불안·공포·분노를 상징하는 9·11을 두고 국가가 정치적 이익을 위해 공포를 동원하고 희생양을 만들었다는 분석이다."
링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6101914405&code=900308

프레시안 2011.6.10 성공회대 김민웅 교수

부시 따라쟁이 MB의 희생양은 '촛불 대학생'?
"오늘날 한국 사회는 안전한가? 아니면 점점 더 위험해지고 있는가? 혹시 더 위험해지고 있다면 그 과정에서 누가 희생되고 어떤 통제 장치가 강화되고 있을까? 이 책을 읽고 나면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이후의 한국 사회는 9·11 이후 미국 사회의 변화와 함께 가는 자화상 내지 거울 같다는 생각을 아니 할 수 없게 된다."
링크: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50110610000313


서울신문 2011.6.11 박록삼 기자

응징하면 전쟁의 마침표 찍을 수 있을까
"‘테러와의 전쟁에서 증오범죄와 국가범죄’라는 부제가 말해주듯 9·11 이후 미국 행정부가 나서서 무고한 이들에 대한 적대감과 범죄를 부추겼던 문제점들을 낱낱이 지적한다. 저자는 결론적으로 ‘대 테러전쟁은 미국 정부의 정치적 수사이자 전술에 불과하며 국가방위를 위한 전략이 아니다.’라고 규정한다."
링크: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611018005


연합뉴스 2011.6.9 고미혜 기자
"이 책에서 저자는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이름으로 미국 사회에서 벌어진 정치, 문화, 사회적 사건들을 목록화하고 분석하면서 '테러와의 전쟁'은 지배자들의 정치 수사이자 전술에 불과하다고 비판한다"
링크: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1/06/09/0914010000AKR20110609171600005.HTML

문화일보 2011.6.9
"사회학자인 저자는 테러와의 전쟁이 ‘매우 정치적인 제스처 게임’이라고 주장한다. 이 제스처 게임은 거짓 위안을 주고 공포심을 경감시켜 준다. 또한 사람들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희생양을 만들어 낸다."
링크: http://media.paran.com/news/view.kth?dirnews=1962561&year=2011&pg=1&date=20110610&dir=7


▶ 조선일보 2011.6.18

'테러와의 전쟁'은 '매우 정치적인 제스처 게임'이다." 증오범죄와 국가범죄에 대해 명쾌하게 설명한다.

링크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6/17/2011061702192.html


국민일보 2011.6.9
"8만2000명의 외국인이 수사를 받고, 1만3000명의 이슬람교도가 추방되는 등 소수자의 희생을 불러온 9·11 이후 ‘테러와의 전쟁’의 후유증."
링크: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all&arcid=0005043046&code=13150000

세계일보 2011.6.11
"미국의 범죄학자이자 사회학자인 저자가 9·11 테러 발생 후 10년간 미국의 희생양 만들기 전략을 분석했다.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이름으로 미국 사회에서 벌어진 정치, 문화, 사회적 사건들을 목록화하고 분석하면서 테러와의 전쟁은 지배자들의 정치 수사이자 전술에 불과하다고 비판한다."
링크: http://www.segye.com/Articles/NEWS/CULTURE/Article.asp?aid=20110610003169&subctg1=&subctg2=


▶ 경남도민일보 2011.6.15

테러와의 전쟁은 지배자들의 정치 수사

"미국 국방부와 세계무역센터에 대한 테러공격에 전혀 가담하지 않았던 사람들이 9·11 이후에 발생한 수많은 불법행위의 피해자가 되고 말았습니다. 웰치는 미국 안팎의 사람들이 모두 불편하게 여기고 있는 증오범죄와 국가범죄에 대한 다양하고 풍부한 설명을 명쾌하게 제시하고 있습니다."

링크 :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350859


부산일보 2011.6.11
"9·11 테러 이후 죄 없는 사람을 고문하고 거짓선동으로 조작된 대중의 지지를 근거로 타국을 침공한 미국 정부의 국가범죄를 폭로."
링크: http://news20.busan.com/news/newsController.jsp?subSectionId=1010090000&newsId=20110610000184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