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민주주의

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안의 노동자

사건의 정치

기호와 기계

부채 통치

정치 실험

일상생활의 혁명

깊이 읽는 베르그송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조회 수 24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ttp://www.bookoo.co.kr/section1/2003/8/4206/review1.htm20세기의 정신,체르니쉐프스키의 『무엇을 할 것인가?』와 레닌의 『무엇을 할 것인가?』 사빠띠스따 봉기 십 주년을 맞아 『무엇을 할 것인가?』 백 년 역사를 되짚어본다. 신자유주의적 지구화에 맞서 존엄한 삶을 지키고자 하는 이들에게 던지는 백 년의 물음 ‘무엇을 할 것인가?’
-----------------

"20세기 정신을 21세기에 새로 묻다!"




무엇을 할 것인가?
워너 본펠드, 쎄르지오 띠쉴러 외 / 갈무리 / 384쪽 / 15,000
20세기의 정신,체르니쉐프스키의 『무엇을 할 것인가?』와 레닌의 『무엇을 할 것인가?』 사빠띠스따 봉기 십 주년을 맞아 『무엇을 할 것인가?』 백 년 역사를 되짚어본다. 신자유주의적 지구화에 맞서 존엄한 삶을 지키고자 하는 이들에게 던지는 백 년의 물음 ‘무엇을 할 것인가?’
........................................................................................

/ 리뷰 : 이택진 <갈무리 편집자>

[2004/2/06] 러시아의 저명한 인민주의자 니콜라이 체르니쉐프스키가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소설로 쓴 것은 1862년 수용소에 갇힌 상태에서였다.

그는 당시의 젊은 지식인들에게 짜르 치하에서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단도직입적으로 질문했다. 그는 여기에서 인텔리겐찌야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했으며, 사랑과 혁명, 진보와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형상을 제공했다.

그것은 ‘혁명의 교과서’로 추앙받았는데 블라디미르 일리치 레닌도 체르니쉐프스키를 탐독했던 독자의 한 사람이었다.

그러나 그는 체르니쉐프스키의 인민주의가 시대에 뒤진 생각이며 비밀경찰에 맞설 수 있는 전문적 혁명가들이 혁명을 이끌어야 한다는 생각을 제시했다.

노동조합으로 묶인 노동자 대중은 사회주의적 정치의식을 획득할 수 없고 지식인들이 전국적 정치신문을 창설하여 노동자대중의 자생적 투쟁을 사회주의적 정치활동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것이었다.

레닌이 이끈 1917년 혁명의 승리는 자본주의와 봉건주의에 의해 고통 받고 있던 세계의 민중들을 깊게 감화시켰다.

이로 인하여 20세기 전체에 걸쳐 자본주의에 대항하는 운동을 이끌어온 것은 바로 레닌의 이 같은 전위주의적 생각이었다.

소련을 비롯한 정통적 사회주의 나라들은 말할 것도 없고 그것에 비판적이었던 중국과 북한의 사회주의들, 제3세계의 민족해방운동들, 나아가 서구의 사회민주주의 정치도 본질적으로는 레닌의 이 전위주의적 생각과 다르지 않다.

이런 의미에서 레닌의 『무엇을 할 것인가?』가 20세기의 진보적 정신을 이끌고 지배해 왔다고 말하는 것은 결코 지나치지 않다.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무너졌고 1991년 소련이 해체를 선언했다. 동구의 사회주의 나라들의 도미노식 붕괴가 이어졌다. 레닌의 동상은 밧줄에 묶여 끌어내려져 서구 어느 나라의 장식물로 팔려 나갔다.

자본주의를 넘어설 대안을 사회주의에서 찾고 있던 사람들이 겪었던 정신적 혼란은 이루 말로 형언할 수 없는 것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길을 잃고 방황하는 사이에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은 잊혀졌다.

많은 고민들과 모색들이 있었지만 그 누구도 ‘무엇을 할 것인가?’라고 묻지 않았다. 눈은 미래를 향하기보다 지나간 옛날을 향했다. 과거와 다른 곳, 다시 말해 역사와 세계지리에 대한 관심이 폭증했지만 지금-여기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물음으로 나아가지는 못했다.

영국과 멕시코에서 활동하는 두 사람의 열린 맑스주의자(Open Marxist) 워너 본펠드와 쎄르지오 띠쉴러는 바로 이런 상황에서 체르니쉐프스키가 감옥에서, 그리고 레닌이 수배의 상태에서 물었던 질문을 끄집어낸다.

정확하게 레닌이 그 질문을 던진 지 100년 만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 신문서평 [한겨레] 푸코와 공산당 기관지의 대담/고명섭 기자 file 오주형 2004.11.13 2916
84 잡지서평 [공공연맹 기관지]지도와 교과서 / 장석준 file 최미정 2004.10.27 2506
83 잡지서평 [대자보]아나키-꼬뮨의 지평, 혁명의 스티그마타(聖痕) / 벼리 file 최미정 2004.10.27 2791
82 잡지서평 [삶이보이는창]이미지 시대의 간계를 뚫고 튀어 오른 한 작가 / 박순천 file 최미정 2004.10.27 2892
81 신문서평 [조선일보]정보화 시대의 삶은 ‘민중’ 아닌 ‘다중’이다 / 이선민 기자 file 최미정 2004.10.23 2600
80 새책안내 [전남일보] 새로 나왔어요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3379
79 새책안내 [경향신문] 한 줄로 읽는 새책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3056
78 새책안내 [부산일보] 책세상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2812
77 새책안내 [경인일보] 이런 책도 나왔어요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2705
76 새책안내 [주간동아] New Books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2336
75 새책안내 [대구신문] 책꾸러미 <다중> file 최미정 2004.10.18 2210
74 잡지서평 [서평문화]실업률 증가경향의 법칙과 '실업사회' / 신진욱 file 최미정 2004.10.18 2918
73 신문서평 [동아일보] ‘다중’…포스트포드주의 시대 / 권재현 기자 file 최미정 2004.10.16 2553
72 신문서평 [한겨레신문] 자율주의 주체로 되살아나는 '다중' / 고명섭 기자 file 최미정 2004.10.16 2597
71 신문서평 [전남일보]아나키스트의 초상 / 박간재 기자 file 최미정 2004.08.30 2604
70 신문서평 [경향신문 ]자유는 정부에 앞선다는 신념의 삶 / 안치용 기자 file 오주형 2004.08.28 2502
69 신문서평 [부산일보]'반세계화 시위는 아나키즘의 부활' / 김아영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4 2591
68 신문서평 [대구신문]아나키스트들 삶 조명 / 이현주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4 2353
67 신문서평 [영남일보]출판화제: '아나키스트' 그들이 꿈꾼 자유로운 세상의 모습 / 허석윤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1 2583
66 새책안내 [동아일보]학술신간: 아나키스트의 초상 / 권재현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1 2459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Next
/ 73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