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민주주의

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안의 노동자

사건의 정치

기호와 기계

부채 통치

정치 실험

일상생활의 혁명

깊이 읽는 베르그송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조회 수 27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새해에 날아든 신인 작가 이헌(28)의 장편 ‘볼프’(갈무리 펴냄)는 참신한 발상과 흡입력 있는 문체로 눈길을 끈다. 작가는 데뷔작인 이 장편에서 1940년대 조선의 청년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다.비슷한 시대를 다룬 국내 작품으로는 드물게,작가의 시선은 독일로 가서 히틀러를 징검다리로 마음껏 상상의 날개를 편다. =====>메인페이지용

--------------------

 

신인 이헌 장편 `볼프´

새해에 날아든 신인 작가 이헌(28)의 장편 ‘볼프’(갈무리 펴냄)는 참신한 발상과 흡입력 있는 문체로 눈길을 끈다.

작가는 데뷔작인 이 장편에서 1940년대 조선의 청년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다.비슷한 시대를 다룬 국내 작품으로는 드물게,작가의 시선은 독일로 가서 히틀러를 징검다리로 마음껏 상상의 날개를 편다.

소설의 뼈대는 1940∼41년 베를린에 유학간 친일파의 아들 이현영과 윤덕한이 독일인 친구 3명과 함께 아돌프 히틀러의 사상에 매료됐다가 그 속에 폭력이 잠재되었음을 깨닫고 일본대사관으로 오는 히틀러 암살을 시도하다 발각돼 죽는다는 내용이다.그 과정에서 친일파 아버지에 대한 주인공의 인간적 번뇌,한때 빠졌던 히틀러의 광기가 자신에게도 있음을 극복해가는 노력들을 살과 피로 붙였다.

황당한 상황 설정 같지만 실제로 일제 강점기 우리 젊은이들의 애독서 1위가 히틀러의 ‘나의 투쟁’이었을 만큼 작품의 개연성은 높다.“당시 히틀러를 본받아 독립을 도모하며 나치식 전제주의 국가 설립을 꿈꾼 것은 식민지 조선의 청년들만이 아니었을 것”(53면)이라는 당시 사회에 대한 생생한 묘사를 위해 작가는 10개월 동안 관련 자료를 샅샅이 훑었다.덕분에 40년대 조선과 독일의 정경이 세밀하게 작품에 스며들면서 생동감을 더한다.

인물의 내면세계에 대한 이해를 돕기위해 자주 시도하는 시점 전환이 거꾸로 혼돈을 일으키는 결점이 눈에 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특한 발상의 첫 장편을 세상에 내놓은 신인의 패기가 자연스럽게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로 이어진다.

이종수기자

의견쓰기

황당한 상황설정이지만 상황묘사는 치밀하던데요 김길성
어제 볼프를 사서 읽고 있는 중인데 조선청년들과 독일청년들의 관계설정이 재미있네요. 무엇보다도 지금까지 들어 왔던 히틀러에 대한 소문을 완전히 뒤엎는 그에 대한 지식을 전달해 주더군요. 아마도 작가가 독일에 살다온 사람인 것 같아요. 너무 실제 같아서.
의외로 재미 있어요 황여진
3일전부터 읽기 시작 했는데 꽤 재미있어요. 지금 반 정도 읽었는데 위의 기사에서 친절하게도 주인공들이 다 죽는다고 말해 주네요-_- 정말 작가가 공부 많이한 것 같은 생생한 내용이고 매력적인 등장인물들이 나와요. 가볍지는 않지만 볼만한 내용인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 신문서평 [한겨레] 푸코와 공산당 기관지의 대담/고명섭 기자 file 오주형 2004.11.13 2916
84 잡지서평 [공공연맹 기관지]지도와 교과서 / 장석준 file 최미정 2004.10.27 2506
83 잡지서평 [대자보]아나키-꼬뮨의 지평, 혁명의 스티그마타(聖痕) / 벼리 file 최미정 2004.10.27 2791
82 잡지서평 [삶이보이는창]이미지 시대의 간계를 뚫고 튀어 오른 한 작가 / 박순천 file 최미정 2004.10.27 2892
81 신문서평 [조선일보]정보화 시대의 삶은 ‘민중’ 아닌 ‘다중’이다 / 이선민 기자 file 최미정 2004.10.23 2600
80 새책안내 [전남일보] 새로 나왔어요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3379
79 새책안내 [경향신문] 한 줄로 읽는 새책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3056
78 새책안내 [부산일보] 책세상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2812
77 새책안내 [경인일보] 이런 책도 나왔어요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2705
76 새책안내 [주간동아] New Books <다중> file 최미정 2004.10.23 2336
75 새책안내 [대구신문] 책꾸러미 <다중> file 최미정 2004.10.18 2210
74 잡지서평 [서평문화]실업률 증가경향의 법칙과 '실업사회' / 신진욱 file 최미정 2004.10.18 2918
73 신문서평 [동아일보] ‘다중’…포스트포드주의 시대 / 권재현 기자 file 최미정 2004.10.16 2553
72 신문서평 [한겨레신문] 자율주의 주체로 되살아나는 '다중' / 고명섭 기자 file 최미정 2004.10.16 2597
71 신문서평 [전남일보]아나키스트의 초상 / 박간재 기자 file 최미정 2004.08.30 2604
70 신문서평 [경향신문 ]자유는 정부에 앞선다는 신념의 삶 / 안치용 기자 file 오주형 2004.08.28 2502
69 신문서평 [부산일보]'반세계화 시위는 아나키즘의 부활' / 김아영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4 2591
68 신문서평 [대구신문]아나키스트들 삶 조명 / 이현주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4 2353
67 신문서평 [영남일보]출판화제: '아나키스트' 그들이 꿈꾼 자유로운 세상의 모습 / 허석윤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1 2583
66 새책안내 [동아일보]학술신간: 아나키스트의 초상 / 권재현 기자 file 최미정 2004.08.21 2459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Next
/ 73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