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서평

[한겨레/10/6]쓸쓸히 호루라기 불었던 그 한 사람 생각합니다.

by 이택진 posted Oct 06, 20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남 지역의 노동자 시인들이 지난 1월 창원에서 분신자살한 배달호씨를 추모하는 시집 〈호루라기〉(갈무리 펴냄)를 펴냈다. 마산·창원 지역의 노동자 시인모임인 ‘객토문학’ 동인들이 주축이 돼 묶은 이 시집에는 26명의 노동자 시인들이 쓴 54편이 담겨 있다. 표제시를 쓴 표성배 시인은 “노란 민들레꽃 보면서/공장생활 십 몇 년인데도/작은 꽃 하나 피워 본 적 없는/우리들을 위해/쓸쓸히 호루라기를 불었던 한 사람을 생각합니다”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노동자로 일했던 배달호씨는 회사 쪽의 봉급공제와 개인재산 가압류 등 노동탄압에 항거해 지난 1월9일 분신사망했다.(===> 메인페이지용)


==================

“쓸쓸히 호루라기 불었던 그 한 사람 생각합니다”


경남 지역의 노동자 시인들이 지난 1월 창원에서 분신자살한 배달호씨를 추모하는 시집 〈호루라기〉(갈무리 펴냄)를 펴냈다.

마산·창원 지역의 노동자 시인모임인 ‘객토문학’ 동인들이 주축이 돼 묶은 이 시집에는 26명의 노동자 시인들이 쓴 54편이 담겨 있다. 표제시를 쓴 표성배 시인은 “노란 민들레꽃 보면서/공장생활 십 몇 년인데도/작은 꽃 하나 피워 본 적 없는/우리들을 위해/쓸쓸히 호루라기를 불었던 한 사람을 생각합니다”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노동자로 일했던 배달호씨는 회사 쪽의 봉급공제와 개인재산 가압류 등 노동탄압에 항거해 지난 1월9일 분신사망했다.

김은형 기자 dmsgud@hani.co.kr




Articles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