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안내

[연합뉴스 2019.4.18] 재난이 일상이 된 시대에서 문학이 담보해야 할 역할을 묻는다 / 이승우 기자

by 김하은 posted Apr 18,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합뉴스 2019.4.18] 재난이 일상이 된 시대에서 문학이 담보해야 할 역할을 묻는다 / 이승우 기자


기사 원문 보기 : https://www.yna.co.kr/view/AKR20190418126700005?input=1195m


문학평론가 김대성이 내놓은 두 번째 비평집.

재난이 일상이 된 시대에서 문학이 담보해야 할 역할을 묻는다. 재난으로부터 도피하는 장소가 아닌 사람 간 소통을 위한 '대피소' 필요성도 강조한다.

저자는 부산대 국문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동아대와 한국해양대에서 강의한다.



8961951831_1.jpg

『대피소의 문학』 | 김대성 지음 | 갈무리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