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민주주의

예술인간의 탄생

인지자본주의

아우또노미아

위험한 언어

동물혼

몸의 증언

자본과 정동

자본과 언어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비로소 웃다

아내의 시

리듬분석

봉기

노동하는 영혼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혁명의 영점

캘리번과 마녀

가부장제와 자본주의

선언

다중과 제국

네그리의 제국 강의

탈정치의 정치학

옥상의 정치

시민을 발명해야 한다

텔레코뮤니스트 선언

매혹의 음색

모차르트 호모 사피엔스

공산주의의 현실성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자립기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

제국의 게임

산촌

생이 너무나 즐거운 까닭

빚의 마법

9월, 도쿄의 거리에서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정동 이론

정동의 힘

마이너리티 코뮌

대테러전쟁 주식회사

크레디토크라시

예술로서의 삶

가상계

가상과 사건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잉여로서의 생명

로지스틱스

기린은 왜 목이 길까?

집안의 노동자

사건의 정치

기호와 기계

부채 통치

정치 실험

일상생활의 혁명

깊이 읽는 베르그송

지금 만드는 책

예술적 다중의 중얼거림

Pourparler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2019.12.22] 이제 바둑이 알파고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 이유 / 이수영(미술작가)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ilemonde.com/news/articleView.html?idxno=11838


먼 옛날 누군가 낮게 중얼거렸다. ‘사실은 지구가 태양을 돈다.’ 변화와 생성의 힘을 하늘에서 땅으로 훔쳐온 이 다스릴 수 없는 풍문에 사람들의 불안한 가슴은 설레기 시작했다. 세월이 흐른 지금, ‘사실은 인간도 다른 존재들과 마찬가지로 객체다.’ 이 새로운 이론은 객체들 사이에 복음으로 퍼지고 있다. 한쪽에 인간을 놓고 다른 한 쪽에 인간이 아닌 모든 것들을 다 집어넣고도 이원론의 저울추는 나란했다. 이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인간은 계급장을 떼고 객체 중의 하나로 전역한다.

이 복음은 이세돌을 이긴 알파고의 귀에도 들어갔는데, 사실 알파고는 억울했다. 수많은 인간 바둑기사들의 대국 데이터를 학습하며 구글 연구자들과 함께 연구실에서 자란 알파고다. AI를 인간들로부터 뚝 떼어 비인간으로 취급하며 인간 대 기계로 구분하는 것은 기이한 일이었다. 오히려 ‘바둑’이라는 객체는 수많은 인간 바둑기사들, 구글 연구원들, 까맣고 하얀 돌들, 구글 고가의 장비들, 농심신라면배 세계 바둑대회, 응팔 박보검 택이, 한게임 바둑, 동네 기원들의 거대한 네트워크이고 알파고도 이 관계망에 있다. 이세돌이 알파고 때문에 은퇴했다. 이제 바둑은 알파고 이전으로 돌라갈 수 없다. 인간/비인간을 도대체 어떻게 나눈단 말인가. AI만이 아니라 그 어떤 것도 다른 것과 관계하지 않고는 존재하지 못한다는 의미에서 세상 만물은 다 하이브리드이다.

행위자 연결망 이론

라투르는 객체를 행위자(actor)라고 부른다. 서로 만나 변형하거나 수정하거나 교란하거나 창조하는 행위를 한다면 무엇이든 행위자가 되며 이것을 실재(real)라 한다. 유니콘, 동계올림픽, 쿼크, 고사리는 모두 동등한 행위자이다. 이 행위자들은 모두 다른 행위자들과 네트워킹하며 변형, 수정, 교란, 창조하기 때문이다. 행위자의 네트워킹 동맹이 활발할수록 행위자는 강력한 실재(real)가 되고 연결망이 빈약해서 조용하다면 그 행위자는 실재가 아니다. “원자가 귀신보다 더 실재적인 것이 되는 이유는 원자는 인간 영역을 뛰어넘어 더 많은 동맹들 맺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귀신의 네트워크에는 흥분한 어린이들과 전설의 고향 정도가 있기 때문이다.”

행위자들은 자신을 이루고 있는 특성들이 조금만 바꾸어도 다른 존재가 된다. 찰라생멸하며 끝임 없이 변하는 행위자들은 고립되어 있기 때문에 매개자가 필요하며 매개자는 행위자들을 연결시키며 행위자들을 번역한다.

라투르의 매개 번역 이론은 강점이자 약점이다. 좋은 것과 나쁜 것이 있을 땐 좋은 것부터 듣자. 강점은 라투르의 행위자는 이다음에 커서 뭐가 될 수 있는 하나-이상의-것이 아니다. 철저한 솔로다. 객체들은 변화 속에서도 변치 않고 돌아갈 실체와 본질을 천상의 이데아에 두고 오지 않았다. 도래할 미래가 선험적으로 잠재하고 있거나 약동과 지속을 이미 내장한 생성 역시 없다. 전체로 흡수될 부분들의 잠정적 결합도 아니다. 더 이상 쪼개지지 않는 기본 입자 원소들로 이루어져 있는 만능키 공통 기반도 없다. 하여 도토리는 참나무라는 잠재태를 미리 품고 있지 않고 천상에 참나무의 이데아를 두고 오지도 않았으며 참나무라는 가치를 지향하도록 태어나지도 않았다. 도토리는 관계에 의해 밤나무 열매가 될 수도 있고 유전자 공학자와 네트워킹 되어 청포묵 재료가 될 수도 있다. 도토리는 이담에 변신하여 무엇이든 될 수 있는 편견 없는 하이브리드의 세상, 행위자 연결망의 행위소일 뿐이다. 도토리-참나무의 인과론은 필연이 아니다. 약점은 이렇다. 행위소들을 매개할 행위소 역시 고립된 행위소이기 때문에 제논의 화살이 과녁에 닿기 위해 무한의 통과점을 거쳐야 하듯 라투르의 행위소들은 매개의 매개의 매개의 매개가 끝없이 필요하다.

객체지향존재론

여기서 하먼의 객체지향이론이 등장하여 라투르의 행위자 연결망 이론과 결합한다. 라투르의 행위소가 계속 움직이는 동사인 반면 하먼의 객체는 동명사다. 변화하는 움직임 속에서도 명사처럼 객체는 변화에 휘둘리지 않는 자율성을 갖는다. 하먼에게 어떤 무엇이 실재(real)인 이유는 자율적이기 때문이다. 객체의 자율성은 객체가 자신의 관계들의 다발로 환원되거나, 자신의 내재적 구성들의 다발로 환원되지 않는 것이다. 실재성을 갖추려면 관계들도 성분들도 필요하고 그것들을 통합하여 통일체로 있지만, 통일체는 자신의 구성들의 다발들을 넘어서 있다.

하먼은 객체를 네겹으로 만들어 라투르의 고립된 객체들의 연결망을 해결한다. 실재적 객체, 감각적 객체, 실재적 성질, 감각적 성질이 그것이다. 나는 오늘 오후 4시에 지친 햇살 아래에 선 해바라기를 볼 수 있을 뿐 어떤 감각적 성질을 떠난 해바라기의 본체를 볼 수는 없다. 하지만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볼 해바라기가 해바라기일 수 있는 실재적 객체인 해바라기는 있다. 실재적 객체인 해바라기와 나라는 실재적 객체를 매개하는 것은 오늘 오후 4시의 감각적 객체인 해바라기이다. 하지만 실재적이든 감각적이든 객체들은 그들의 성질들의 다발로 환원되지 않고 자율성을 갖는다. 이렇게 스토리가 전개된다면, 기시감이 들것이다. 현상학 장르물이 아닌가. 하지만 지각하고 인지하는 정신적 행위는 서로 만나 변형하거나 수정하거나 교란하거나 창조하는 행위를 말하는 것으로 스토리는 절정을 맞게 된다. 결말은 인간의 고유한 인지 활동은 원자나 돌이 하고 있는 관계 활동과 다르지 않음으로 의인화에서 해방된 범신론은 객체화된 범신론, 즉 객체들의 연결망으로 완성된다.

네트워크의 군주

이 스토리는 대하드라마다. 『네트워크의 군주』는 500쪽 짜리 책이다. 두껍다. 라투르의 이론과 하먼의 이론은 객체들만을 다룬다는 이유로 유물론으로 오해받을 수 있으며, 동계올림픽도 객체라 주장하는 바람에 사회구성론으로 오해를 받기도 하며, 파스퇴르 이전에 세균은 없었다고 말해 상관주의로 오해받기도 하며, 하먼의 네겹 객체이론은 여전히 인간 의식과의 연관으로 객체를 다룬다는 의미에서 현상학적 복귀로 오해를 받을 수도 있다. 그래서 하먼은 이 책을 500쪽에 걸쳐 쓰고 있다. 그 모든 오해를 뚫고 행위자 연결망 이론과 객체지향 이론을 연결해야 해야 하므로. 두껍고 어려운 철학책이지만 지루하지 않다. 하먼의 말대로 이 철학책은 소피아(진리) 보다는 필로(사랑)에 충실하다. 빈틈없고 단단한 논리로 진리를 구사하는 소피스트보다는 알고자 몸살을 앓는 소크라테스를 편집자로 모시고 있다. 소크라테스는 직접 책에 등장하여 라투르와 설전을 벌이고, 라투르의 악독한 쌍둥이 동생 캐릭터가 등장해 형의 이론에 반대한다. 하먼의 유머 또한 이 책을 읽는 기쁨이다.

객체들의 연결망이론에 의하면 우리의 질문은 ‘누구냐, 넌’에서 ‘뭐하냐, 넌’으로 바뀌어야 한다. 명사가 아닌 동사의 이론은 수행적이다. 명사 암흑물질을 우리는 모르지만, 우주의 물질을 밀어내 팽창시키는 것으로 우주를 변형, 수정, 교란하는 관계망인 동사 암흑물질이 실재라는 것을 우리는 안다.

인간과 비인간의 전복적 종융합을 선언한 다나 해러웨이, 무엇과 접속하느냐에 따라 변신하는 기관없는 신체들, 사피엔스가 진화한 4차원을 넘는 10차원의 끈이론, 입자이면서 파장인 양자물리학 등 종횡 무진하는 접속과 관계의 시대에 행위자 연결망 이론과 객체지향 존재론이 우리를 어디로 데려갈지 설렌다.





『네트워크의 군주』 | 그레이엄 하먼 지음 | 김효진 옮김 | 갈무리 (2019)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5 기타 『맑스와 정의』 서평 한눈에 보기 김하은 2020.01.12 27
1454 잡지서평 [시사인 641호 2019.12.26] “문학은 대피소다” / 김민섭 (작가·출판사 ‘정미소’ 대표) 김하은 2020.01.12 26
1453 새책안내 [세계일보 2020.01.11] 자본주의 체제가 자유와 평등에 기초했다는 자유주의 관념이 허구라고 비판한다 김하은 2020.01.12 25
1452 신문서평 [영남일보 2020.01.11] [신간] 맑스와 정의 / 노진실 기자 김하은 2020.01.12 26
1451 신문서평 [한겨레신문 2020.01.10] “좌파의 롤스 비판은 마르크스와 롤스에 대한 오해” / 이재성 기자 김하은 2020.01.11 25
1450 신문서평 [영남일보 2019.12.14] 영화는 종합예술인가 분석예술인가 / 김봉규 기자 김하은 2020.01.11 4
1449 새책안내 [연합뉴스 2020.01.02] 존 롤스의 '정의론'과 마르크스 사상을 비교하며 '정의로운 사회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정리했다 / 박상현 기자 김하은 2020.01.11 4
1448 인터넷매체 [대자보 2019.12.26] 닫힘과 분위기, 영화에 대한 사유의 목록들 / 장미화(영화평론가) 김하은 2020.01.02 13
» 인터넷매체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2019.12.22] 이제 바둑이 알파고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 이유 / 이수영(미술작가) 김하은 2019.12.22 17
1446 새책안내 [교수신문 2019.12.13] [신간 목록] 영화란 무엇인가에 관한 15가지 질문 김하은 2019.12.16 25
1445 기타 『영화란 무엇인가에 관한 15가지 질문』 서평 한눈에 보기 김하은 2019.12.05 29
1444 신문서평 [문화일보 2019.12.5] 영화는… 우리의 존재 자체를 묻는 창구다 / 장동석 출판평론가·‘뉴필로소퍼’ 편집장 김하은 2019.12.05 28
1443 잡지서평 [서울아트가이드 2019년 12월호] 마침내 현대미술비평의 대안적이고 저항적인 가능성을 상상하도록 유도한다 file 김하은 2019.12.05 20
1442 새책안내 [스포츠서울 2019.11.7] 미술비평이 사라진 시대, 미술비평의 역할은? '비평의 조건' / 김효원 기자 김하은 2019.12.05 12
1441 인터넷매체 [프레시안 2019.11.16] <네트워크의 군주>. 새로운 형이상학의 탄생 / 손보미(다중지성의 정원 회원) 김하은 2019.11.18 32
1440 새책안내 [월간 책 2019년 11월호] 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 김하은 2019.11.07 39
1439 인터넷매체 [대자보 2019.10.30] '있다'와 '없다'의 사이… 군주와 사냥개의 수사학 / 신현진(예술학 박사) 김하은 2019.11.04 46
1438 새책안내 [한라일보 2019.11.1] 에스페란티스토들은 왜 이 언어를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걸까 / 김지은 기자 김하은 2019.11.04 44
1437 새책안내 [교수신문 2019.11.1] 비평이 처한 조건을 추적하면서 한국 현대미술이 처한 특정한 비평의 지형도를 그리는 책 김하은 2019.11.04 42
1436 새책안내 [한겨레신문 2019.10.31] 미술과 돈, 권력, (성)정체성, 예술계 내에서의 정치 등에 대한 경험과 현대미술비평의 역할 등을 속속들이 탐구한다 김하은 2019.11.01 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 Tel 02) 325 - 1485 | Fax 02) 325 - 1407 |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우편번호:04030) | galmuri94@gmail.com | @daziwonM
▷ Galmuri Publishing Co. 9-13, Donggyo-ro 18-gil, Mapo-gu, Seoul, South Korea (04030)
▷ 계좌번호: 국민은행 762302-04-029172 [조정환(갈)]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